인천 인하대병원 후문 주차장서 담벼락 무너져.. 30대 버스 운전사 숨져
상태바
인천 인하대병원 후문 주차장서 담벼락 무너져.. 30대 버스 운전사 숨져
  • 홍성은 기자
  • 승인 2019.09.07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3호 태풍에 직접적인 영향권에 들어선 7일 인천지역에서 30대 시내버스 운전기사가 강풍에 무너진 담벼락에 깔려 목숨을 잃었다.

7일 오후 2시 44분께 인천시 중구 인하대병원 후문 주차장 담벼락이 무너지면서 시내버스 운전기사 A씨(38)가 깔려 인근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사진은 사고현장 모습. <사진 = 연합뉴스>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4분께 인천시 중구 인하대병원 후문 주차장 담벼락이 무너지면서 시내버스 운전기사 A씨(38)가 깔려 인근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A씨가 버스 정류장에 시내버스를 정차한 뒤 내리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하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