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효성동 한 교회 앞서 6m 크기 가로수 인도 덮쳐... 인명피해 없어
상태바
인천 효성동 한 교회 앞서 6m 크기 가로수 인도 덮쳐... 인명피해 없어
  • 홍성은 기자
  • 승인 2019.07.08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오전 6시 55분께 인천시 계양구 효성동 한 교회 앞 인도에 약 6m 크기의 가로수가 쓰러졌다.

8일 오전 인천시 계양구 효성동 한 교회앞에서 약 6m 크기의 가로수가 인도를 덮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현장 모습. <사진=인천계양소방서>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도로 표지판이 파손되고 시민들의 통행이 30여 분간 통제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차량 등의 충돌 흔적이 없는 것으로 보고 바람에 의해 쓰러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소방관계자는 "이른 오전 시간이라 통행하는 시민이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하마터면 큰 인명사고로 이어질 뻔했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