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이원재 인천경제청장, 송도 주요 사업 현장 방문... 긴밀 협의 통해 최적 대안 도출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8.11 13:19
  • 댓글 0
인천경제청 이원재 청장은 지난 9일 11공구 매립지 등 송도국제도시 주요 사업 현장 4곳을 둘러봤다. 현장 방문에 나선 이원재 청장(오른쪽)이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이원재 인천경제청장이 관계기관과 투자자 등과 긴밀한 협의와 소통을 강조했다.
  
11일 인천경제청에 따르면 이원재 청장은 지난 9일 11공구 매립지 등 송도국제도시 주요 사업 현장 4곳을 둘러봤다.
  
이 청장의 이날 현장 방문은 청라와 영종국제도시에 이어진 것이다.
  
이날 이 청장은 송도 11공구 매립조성 현장을 시작으로 인천 글로벌 캠퍼스, 글로벌 파크 3·4지구 공원, 투모로우시티 등을 방문했다.
  
송도 11공구 매립조성 현장은 기존 4·5공구 바이오클러스터와 연계, 시너지 효과를 높이기 위해 개발계획이 변경 고시된 곳이다.
  
워터프런트 사업, 국제업무지구, 송도6·8공구 도로개설 현장, 국제여객터미널, 아암물류 단지 등도 조만간 찾을 예정이다.
  
이원재 청장은 “우리가 하는 투자유치, 도시개발 사업 등은 대부분 이해 당사자가 복잡하게 얽혀 있고 시민의 기대와 눈높이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현장 방문을 통해 느끼면서 얻은 것들을 관계기관, 투자자, 기업 등과 긴밀히 협의해 최적의 대안을 도출하고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경청, 소통해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