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 무더위 쉼터 운영
상태바
인천항만공사,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 무더위 쉼터 운영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8.08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합실과 고객라운지 개방... 오후 9시까지 연장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 대합실과 고객라운지가 인천시민의 무더위 쉼터로 제공된다. 무더위 쉼터 홍보 현수막. <사진=인천항만공사>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 대합실과 고객라운지가 인천시민의 무더위 쉼터로 제공된다.
  
8일 인천항만공사에 따르면 인천항 제1국제여객터미널을 오는 18일까지 무더위 쉼터로 개방한다.
  
이번 여객터미널 개방은 계속되는 폭염으로 심심이 지친 시민들과 폭염에 취약한 노약자 등을 위해 마련됐다.
  
개방 대상은 1층 대합실과 고객라운지로 오후 9시까지 개방된다.
  
특히 오후 5시 이후 쉼터를 이용하는 고객에게는 주차료도 면제된다.
  
상인들과 이용객들이 더위를 식힐 수 있도록 위해 제1, 2국제여객터미널 수하물 탁송장과 연안여객터미널 대합실에 대형선풍기 20여대를 추가 설치했다.
  
남봉현 사장은 “지속되는 폭염으로 인한 인명피해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항만공사도 노력하고 있다”며 “인천항 인근 주민들과 항만근로자들의 안전을 책임지기 위해 모든 역량을 총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