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의회 통합당의원, 락스 의혹 등 행정특위 요구
상태바
구리시의회 통합당의원, 락스 의혹 등 행정특위 요구
  • 이형실 기자
  • 승인 2020.07.13 0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의원 전원 거부시 정족수 모자라 의혹 밝힐 기회 무산
"여야 떠나 잘못된 시정운영·공직기강 바로잡는데 동참해야"

구리시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본보가 수차례에 걸쳐 보도한 '재난안전기금으로 대량의 락스 구입의 의혹 제기' 등 3건의 보도와 관련해 행정사무감사 특별위원회를 구성 운영할 것을 제의했다.

구리시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본보가 수차례에 걸쳐 보도한 '재난안전기금으로 대량의 락스 구입의 의혹 제기' 등 3건의 보도와 관련해 행정사무감사 특별위원회를 구성 운영할 것을 제의하고 나섰다. (사진=구리시의회)
구리시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본보가 수차례에 걸쳐 보도한 '재난안전기금으로 대량의 락스 구입의 의혹 제기' 등 3건의 보도와 관련해 행정사무감사 특별위원회를 구성 운영할 것을 제의하고 나섰다. (사진=구리시의회)

13일 통합당 김광수, 장진호 의원은 성명서를 발표하고 "락스와 관련 4회 보도, 시장의 부적절한 술판 3회 보도, 정책보좌관 음주운전 3회 보도 등으로 불거진 여러가지 의혹들을  시민에게 알리고자 특위를 구성해 운영할 것을 민주당 의원들에게 요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방자치법 41조와 구리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및 조사에 관한 조례 3조에 '재적의원 3분의1 이상의 발의가 있는 경우 본 회의에 의결을 거쳐 행정사무조사를 행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어 5명의 민주당 의원이 전원 거부할 경우 2명의 통합당 의원만으론 중과부적 상태다.

통합당 의원은 "민주당이 전 후반 의장단을 독식하는 반민주적이고 독단적인 의회 운영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모든 의사일정에 참여하고 싶지 않았으나 언론의 보도와 관련 공직기강과 시 운영상 너무 많은 난맥상을 드러내고 있어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었다"며 "여야를 떠나 집행부의 잘못된 시정운영과 공직기강을 바로 잡는 계기가 되고 의회의 감시와 견제 역할에 충실한 의무를 다하도록 다수당인 민주당 의원들에게 특위 구성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