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인천시민단체들 “아베정권 무역보복 조치 철회하라”.. 아베정권 비판, 시민·상인 불매 운동 지지
  • 홍성은 기자
  • 승인 2019.07.18 15:18
  • 댓글 0
한국마트협회 인천지회 등 9개 시민·상인단체들이 18일 인천 남동구 일본 토요타자동차 매장 앞에서 일본제품 불매운동 선언 기자회견하고 있다. <사진제공= 인천평화복지연대>

다수의 인천시민단체들이 아베정권의 무역보복 조치를 철회와 동시에 불매운동을 펼치겠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18일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이하 ‘시민연대’)는 성명서를 내고 과거청산 노력없이 무역보복조치를 일삼는 아베정권을 비판하는 한편 시민과 상인들의 자발적인 불매 운동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시민연대는 성명서에서 지난해 10월 일본전범기업들에 대한 대법원 판결에 대해 아베정권은 수용하지 않고 무역보복 조치에 나섰다며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용 불화수소 등에 대한 수출규제조치와 더불어 한국이 북한에 전략물자를 밀수출했다는 주장을 통해 동아시아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이달 21일에 있을 일본 참의원 선거를 앞두고 아베 정권의 전략이며 긴밀한 협업체계 속에 일본에 대해 무역적자를 기록해오면서 동반성장했던 한일관계에 아베 정권은 찬물을 끼얹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민연대는 이번 조치의 부당함을 인식하면서 항의하기 위한 국민들과 상인들의 자발적인 ‘불매운동’을 지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일본정부의 입장을 오히려 두둔하는 일부 언론과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는 일침을 가했다.
 
시민연대 관계자는 “얼마전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의 SNS글에 대해서는 국민들의 감정조차 비아냥거리는 태도는 책임있는 정치인이 아니라며 인천을 지역구로 하는 국회의원으로서 즉각 대변인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영종도 준설토 투기장 개발을 일본 파친코 자본에 맡긴 한상드림아일랜드사업에 대해 해양수산부에 전면재검토 해야한다”라며 촉구했다.
 
한편 인천지역 중소상인과 자영업자들로 구성된 인천시민사회단체들이 같은날 성명서를 내고 “동네마트·편의점·식자재마트·전통시장 등 지역상권 소매점에서부터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확산해나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번 불매운동에 참여하는 단체는 인천상인연합회·한국마트협회인천지회·인천시수퍼마켓협동조합·미추홀구 중소상인자영업자 모임·인천시도소매생활용품사업협동조합이 포함됐다.
 
이들 단체는 ”일본제품을 판매하고나 발주하지 않을 것이며, 앞으로 불매운동 영역을 넓히겠다“고 강조했다.

홍성은 기자  hongssabba@naver.com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홍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