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인천시정
용유도·무의도 세계적 관광중심지로 급부상... 2030년까지 관광·레저 허브로 조성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7.10 18:52
  • 댓글 0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인천 용유도와 무의도 일대를 세계적인 관광, 레저 중심지로 조성하기 위한 전략 수립에 나선다. 사진은 무의도 해상탐방로.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이 인천 용유도와 무의도 일대를 세계적인 관광·레저 중심지로 조성하기 위한 전략 수립에 나선다.
 
인천경제청은 다음 달부터 전문기관에 의뢰해 인천시 중구 을왕·덕교·남북·무의동과 주변지역 등 25㎢를 오는 2030년까지 관광·레저 허브로 만드는 발전전략 수립 용역에 착수한다고 10일 밝혔다.
 
용역은 내년 하반기까지 15개월간 진행되며 경제자유구역과 주변지역 연계 발전, 인천공항 환승객 및 국내·외 관광객 유치, 지속 가능한 스마트도시 조성 방안 등을 마련하게 된다.
 
용유·무의지역은 2003년 8월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됐지만, '에잇(8city)시티' 개발사업 무산 등으로 2014년 8월 일부 지역이 경제자유구역에서 해제되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단군 이래 최대 개발사업으로 불린 에잇시티는 총 317조원을 투자해 용유·무의지역을 문화·관광·복합레저도시로 조성한다는 목표로 추진됐다.
 
2007년 인천경제청과 기본협약을 맺고 2011년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했지만, 약속한 자본금 증자에 실패하면서 기본협약이 2013년 8월 해지됐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시정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