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재명 후보 조폭유착 의혹 제기
상태바
국민의힘, 이재명 후보 조폭유착 의혹 제기
  • 홍정윤 기자
  • 승인 2021.11.27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국민의힘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성남국제마피아파 조직원인 조카를 4번이나 변호했다며 조직폭력배와 얽힌 일에 대해 사실대로 털어놓으라고 성토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수석대변인은 11월27일 논평을 통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조폭연루설과 모녀살인범인 조카를 변호한 사실을 들며 “이재명 후보 주변은 왜 이렇게 잔인하고 폭력적인 일에 유독 많이 연루되어 있는가?”라고 비난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양수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수석대변인은 11월27일 논평을 통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조폭연루설과 모녀살인범인 조카를 변호한 사실을 들며 “이재명 후보 주변은 왜 이렇게 잔인하고 폭력적인 일에 유독 많이 연루되어 있는가?”라고 비난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양수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수석대변인은 11월27일 논평으로 이와같이 지적하며 “이재명 후보 주변은 왜 이렇게 잔인하고 폭력적인 일에 유독 많이 연루되어 있는가?”라고 비난했다.

또 이 대변인은 “이재명 후보가 모녀를 잔혹하게 살해한 자신의 조카를 ‘정신질환 심신미약’으로 감형시키려 한 사실을 느닷없이 끄집어 내 데이트폭력이라 칭하며 사과해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라고 주장하며 “국민 앞에 자신 주변의 조직폭력배와 얽힌 일들에 대해 명백히 사실을 털어 놓고 진심으로 사죄하고 참회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재명 민주당 후보의 조카 A 씨는 2006년 서울 강동구에서 헤어진 전 여자친구가 살던 집을 찾아가 흉기로 전 여자친구와 그녀의 어머니를 잔인하게 살해해 2007년 무기징역을 받았으며 당시 이 후보가 A 씨의 변호를 맡았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지난 24일 조카 A 씨의 변호를 맡았던 것을 15년 만에 사과했으며 이에 대해 SNS로 “제 일가 중 한명이 과거 데이트폭력 중범죄를 저질렀다”며 “그 가족들이 변호사를 선임할 형편이 못돼 일가 중 유일한 변호사인 제가 변호를 맡을 수 밖에 없었다”고 소명했다.

또한 이 후보는 “이미 정치인이 된 후여서 많이 망설였지만 회피가 쉽지 않았다”며 “그 사건의 피해자와 유가족분들에게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글을 올렸다.

그러나 이날 이양수 대변인은 위 사건 외에도 이 후보가 성남국제마피아 조직원인 또 다른 조카의 변호를 4번 맡은 사실을 폭로하며 이 후보와 성남국제마피아 파와의 연루 의혹을 제기했다.

이 대변인은 “성남국제마피아파 핵심 조직폭력배인 이준석이 대표인 ‘코마트레이드’는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인 2016년 성남시 선정 중소기업인대상 장려상을 수상했다. 2015년 8월 설립된 회사라 추천 서류에 빈 칸도 채울 수 없는데 이재명 후보가 직접 상을 준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코마트레이드는 이재명 후보의 역점사업이자 이재명 후보가 구단주인 성남FC에 기부금을 냈다. 이재명 후보의 후임인 은수미 성남시장에게는 운전기사를 대주는 등 지원하기도 했다”라고 짚으며 “이 모든 것이 우연이라고 말할텐가”라고 맹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