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프리카 돼지열병 6개 핵심 방역대책 추진
상태바
경기도, 아프리카 돼지열병 6개 핵심 방역대책 추진
  • 김인창 기자
  • 승인 2019.09.25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농장입구 초소 설치‥24시간 통제유지

파주·연천·김포에 이어 인천 강화군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진 판정이 나오면서 농림축산식품부가 9월 24일 아프리카돼지열병 중점관리지역을 기존 파주·연천 등 경기북부 6개 시군에서 경기·인천·강원 전체로 확대했다.

연천군의 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사례가 발생해 방역당국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에따라 경기도가 보다 한층 더 강화된 방역관리 태세를 구축해 확산방지에 나섰다.

도는 방역통제초소 확대설치, 실국장 지역전담 책임제 , 방역·통제상황 안전감찰, 지역 군부대 협조 요청, 재난관리기금 확대 지원, 행사 축제의 취소·연기·축소 등 6개 핵심대책을 중점 추진해 돼지열병 추가확산 방지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번 방역강화 대책은 “과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최대한의 강도로 대응을 실시하라”는 이재명 지사의 지시에 따라 마련됐다. 

우선 도는 방역통제초소 36개소와 거점소독시설 29개소를 운영하고, 모든 양돈농장 입구에도 초소를 설치해 24시간 통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현재 파주 68개·연천 40개·포천 102개·동두천 11개·김포 16개·양주 19개·이천 6개 등 모두 262개를 설치했고, 이동중지 기간인 26일 오후 12시까지 이천·안성·용인·여주·화성·평택·양평 15개 시군에 630개소를 추가 설치하기로 했다.  

이어 도는 '실국장 지역전담 책임제'를 시행한다. 31개 시군별로 도의 실·국장급 간부 공무원을 담당관으로 지정해 방역상황을 관리·현장 방역실태 점검과 애로사항 청취 등의 활동을 펼칠 방침이다.

이와 함께 현장 통제초소들이 형식적으로만 운영되지 않도록 도 차원의 현장관리반을 구성, 근무자 복장·정위치 근무·비상물품 구비·농장출입차량·소독실시·대인소독 등의 사항에 대한 24시간 상시 감찰을 벌이기로 했다.

통제초소 운영 등 추가인력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지역 군부대의 협조를 받을 수 있도록 중앙정부에 건의한 상태다.

특히 도는 이 같은 현장 방역활동에 충분한 인력과 장비 등이 신속하게 투입될 수 있도록 특별조정교부금이나 재난관리기금 등을 충분히 지원해 각 시군의 적극적인 방역활동을 유도해 나갈 방침이다.

도는 24일까지 긴급지원 방역대책비 75억원 (24일: 45억원 / 19일: 30억원) 확진판정 지역인 파주·연천·김포에 특별조정교부금 30억원(각각 10억원), 선제적 대응을 위해 지난 6월 투입한 재난관리기금 6억5500만원 등을 포함, 총 111억 5500만원을 투입한 상태다. 

끝으로 도는 '사람 간 접촉'에 의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 방지를 위해 많은 사람이 모이는 행사·축제를 취소·자제할 것을 각 시군에 요청했다. 이와 관련 도는 Live DMZ 콘서트·평화통일마라톤대회·경기안보페스티벌·경기평화광장 농산물장터·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등 주요 행사를 취소했다.

이 밖에도 도는 임진강·한탄강 등 접경지 수계 권역에 대한 집중 소독을 중점관리지역 해제 시까지 벌이고, 제독·방제차량 및 공동방제단 등을 총 동원해 농가에 대한 집중소독활동과 생석회 도포를 지속 추진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