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시민과 함께 만드는 자치도시
상태바
고양시, 시민과 함께 만드는 자치도시
  • 이승철 기자
  • 승인 2019.01.21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만 특례시 실현으로 평화경제특별시 도약
이재준 고양시장은 '특례시 추진'을 위한 공동대응에 힘 쓴다. <사진제공=고양시청>

고양시가 105만 시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자치도시를 실현해 나가고 있다.

고양시는 100만 대도시 특례시 실현을 통해 도시자족기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동시에 시민참여를 바탕으로 주민자치와 자치공동센터 운영, 시민참여 예산제를 통해 시민들의 참여와 소통을 보장하고 시정의 참여자로 협력해 가고 있다. 고양시의 청사진을 살펴보자.

◇ 새로운 민․관 협치도시 실현

고양시는 지난해 10월 정부가 발표한 지방자치법 개정안에 발맞춰 현재 시범운영중인 창릉동과 풍산동 주민자치회 이외에도 다른 곳으로 주민자치회를 확대 운영한다.

각 부서에서 운영하는 134개의 위원회를 통폐합하고 겸임을 축소하여 보다 많은 시민들이 시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진입장벽을 낮추고 있다. 올해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민관협치 조례를 제정할 예정이다.

또한 고양시와 시민들 사이에 중간연결고리 역할을 하는 자치공동체도 개선해나간다. 올해는 자치공동체지원센터 수탁기관을 새로 선정하고 자율성과 현장성을 강화하여 시민주도의 공동체를 활성화할 계획이다.

지난해 10월에 열린 고양시 자치분권 포럼 <사진제공=고양시청>

◇ 특례시 지정 위한 공동 활동 추진

고양시는 올해 토론, 학술대회, 연구용역 등 특례시 지정을 위한 4개 대도시 공동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주민자치와 연계한 시민대학 개설 등 시민참여와 공감대 형성을 위한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광역시에 버금가는 인구로 행정수요가 날로 증가하고 있는데도 여건이 뒷받침되지 않아 적절한 서비스를 하는데 어려움이 많다. 특례시가 된다면 행정, 재정 자율권이 확대돼 시민의 복지 서비스 질이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

◇ 주민참여예산제 내실화

고양시는 올해 주민참여예산제도의 내실화를 위해 제4기 주민참여예산위원회에 장애인, 다문화가족 등 사회적 약자의 참여를 대폭 확대한다. 또한 청소년 예산학교 및 청소년 관련 제안사업에 대한 의견수렴을 확대하고 청소년 참여권도 보장하여 주민참여예산기구의 주민대표성을 확대한다. 특히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교육을 실시하여 주민참여예산기구의 전문성도 강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