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차량 관제 시스템 "직원 감시용도?" 눈살
상태바
안성시 차량 관제 시스템 "직원 감시용도?" 눈살
  • 정휘영 기자
  • 승인 2019.12.09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 공무원, 직원 차량 진·출입관리 “기분 나쁜 행위”

(속보) 안성시의 차량 관제 시스템이 ‘무용지물’ (본지 12월 3일 자 19면 보도)이라는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관제 시스템으로 직원들을 감시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지고 있다.

안성시가 수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설치한 차량 관제 시스템이 예산만 낭비한 채 수년간 제대로 운영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사진=정휘영 기자)
안성시가 수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설치한 차량 관제 시스템이 예산만 낭비한 채 수년간 제대로 운영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사진=정휘영 기자)

게다가 정문에 설치한 차량 관제 시스템 위치도 지적도상 시청사 입구가 아닌 입구로부터 200여m 안쪽에 설치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관련 부서에서는 어디까지가 시청사 소유지고 어디까지가 일반 사유지인지 파악도 못 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안성시청 청사 차량 관제 시스템은 2017년 5천940만원의 예산을 들여 본청 정문과 후문 두 곳에 설치, 유지보수계약 조건으로 매달 40만원씩 지출하고 있다.

익명의 한 공무원은 “차량 관제 시스템은 말이 좋아 부제 차량을 관리한다고 하지만 이것은 엄연한 직원감시에 해당하는 사찰(?) 기능이다”라며 “월 40만원이라는 저렴한 예산으로 직원 차량의 일거수일투족을 관제 시스템 하나로 파악하고 있다는 것 자체가 아주 기분 나쁜 일”이라고 말했다.

이 공무원은 공유재산이 어디까지 인지도 파악 못 하고 관제 시스템을 엉뚱한 곳에 설치한 것 또한 한심하기 그지없다지금이라도 잘못된 것은 바로잡고 고쳐 나가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에 대해 담당 공무원은 정부 시책에 의해 시행되는 2부제와 관련해 차량 관제 시스템을 통해 부제를 어기는 직원 차량을 적발하는 용도로만 활용하고 있다다른 목적으로는 전혀 사용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또 차량 관제 시스템의 위치에 대해서는 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부득이하게 지금 위치에 설치하게 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