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람들 사람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오산시협의회 '성금 기탁'북한이탈주민 돕기 위해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
  • 김영진 기자
  • 승인 2019.08.13 18:24
  • 댓글 0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오산시협의회는 12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18기 해단식에서 저소득 북한이탈주민을 돕기 위한 성금 300만원을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오산시협의회는 12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18기 해단식에서 성금 300만원을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사진=오산시청>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오산시협의회는 평화통일정책 수립에 관한 자문기구로서 다양한 사업을 통해 통일에 관한 국내외 여론 수렴, 국민적 합의 도출, 범시민적 역량의 결집 등 통일을 앞당기는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으며, 북한이탈주민을 대상으로 한 집수리 사업, 음악회 개최, 김장담그기 행사 등의 개최를 통해 지역사회와의 연계망 형성 및 유지를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 

김정수 회장은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북한이탈주민에게 작은 희망이 됐으며 좋겠다.”며, “앞으로도 북한이탈주민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사업을 통해 북한이탈주민이 지역사회와 더불어 살아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행사에 참석한 곽상욱 오산시장은 저소득 북한이탈주민을 위한 성금 기탁에 감사의 말을 전했으며, “북한이탈주민이 사회 구성원으로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기부금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오산에 거주하는 저소득 북한이탈주민의 생활안정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김영진 기자  dkkyj0120@hanmail.net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람들면 다른기사 보기
김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