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람들 인사
이원재 제6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 취임인천시, 지난 5월 공모 절차 통해 신임 청장 최종 후보자로 낙점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7.10 10:32
  • 댓글 0
이원재 제6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

"IFEZ 국가발전 전략 거점으로 더욱 성장해야"

이원재 제6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이 10일 취임해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10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이날 제6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에 이원재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이 임명됐다.
 
이 청장은 지난 5월 실시한 인천경제청장 공모에서 서류전형과 면접시험을 거쳐 최종 청장 후보자로 선발됐다.
 
이어 산업통상자원부장관과의 협의를 거쳐 이날 제6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에 임명돼 취임했다.
 
1986년 행정고시 30회를 통해 공직에 입문한 이 청장은 30여 년의 공직 기간 동안 국토교통부와 청와대 등을 거쳤다.
 
이 청장은 주로 국토와 주택·도시개발 분야에서 일해 왔고 지난해까지는 차관급인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으로 근무했다.
 
이날 수돗물 사태를 감안해 취임 행사를 생략하고 직무를 시작한 이 청장은 일성으로 “인천경제자유구역이 글로벌 비즈니스, 첨단 산업의 중심지이자 국가발전의 전략 거점으로 더욱 성장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목표 달성을 위한 거시적인 추진전략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후 좀 더 정밀하고 실현 가능하게 가다듬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바이오와 헬스, 5G와 AI, 관광․레저와 컨벤션 등 미래 신산업 분야의 투자와 기업 유치, 산학연 협업 생태계 조성과 관련 인재 양성 기반 구축 등을 통해 인천경제자유구역을 명실상부한 4차 산업혁명 시대 중추 도시로 육성해 가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청라국제업무단지 조성 사업과 시티타워 건립과 제3연륙교 건설 등 진행 중인 사업도 차질 없이 마무리 하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이 청장은 “각종 투자유치와 도시개발사업 등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정책수요가 높은 만큼 늘 경청하는 자세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정책에 반영하는 시민 소통 프로세스에 각별히 힘쓰겠다”고 역설했다.
 
한편 임기 3년에 연임이 가능한 인천경제청장은 경제자유구역 및 주변지역 개발계획 수립, 경제자유구역 내 외국인 투자유치, 택지조성과 주택사업, IFEZ 운영사무 등을 총괄한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사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