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에 수재의연금 답지..시민·기업체대표 등 동참
상태바
안양시에 수재의연금 답지..시민·기업체대표 등 동참
  • 정용포 기자
  • 승인 2020.08.27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천군 등 자매도시에 '도움의 손길'

유례없이 긴 장마로 수해를 입은 지역에 대한 도움이 절실한 실정이다.

안양시로 수재의연금 기탁이 잇따르고 있다. 사진은 안양시가 연천군을 방문해 기탁금으로 구입한 물품을 전달하는 모습 (사진=안양시)
안양시로 수재의연금 기탁이 잇따르고 있다. 사진은 안양시가 연천군을 방문해 기탁금으로 구입한 물품을 전달하는 모습 (사진=안양시)

이런 상황을 기다리기라도 했듯이 최근 안양관가에 수해복구 지원 의견금을 기탁하는 손길이 답지하고 있다.

그 첫 주자는 한 기업체 대표인 익명의 기부자, 이 기부자는 지난 14일 호우피해 지역 복구에 써달라며 1천만원을 기탁했다.

19일 민주평통안양시협의회와 24일 최홍준 안양장례식장 대표도 최대호 시장을 예방, 수재의연금으로 각각 1천만원씩을 전달했다.

안양시향우협의회도 고향 돕기에 가만있지를 않았다.

강원도민회가 22일 영월군에 250만원 상당의 생수등 구호물품을 전달한데 이어, 26일 호남향우회가 1100만원을 안양시에 보내왔다.

시는 자매도시 중 비 피해가 심한 경기 연천, 경남 하동, 전북 장수, 전남 함평 그리고 자매도시는 아니지만 수해상황이 매우 심각한 안성과 전남 곡성 등을 대상으로 해당지역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정기탁 또는 물품 지원이 이뤄지도록 했다.

최 시장은 깊은 시름에 빠진 수재민들이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란다며, 의연금을 보내준 모든 관계기관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시는 당초 자원봉사자 등의 복구인력을 파견하려했지만 코로나19 상황을 우려해 물품지원에 주력하기로 한 가운데 26일 연천군을 방문, 기탁금으로 구입한 화장지, 햇반, 세제 등 500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