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서울시 대립 지속..지하철 4호선 진접선 개통 불투명
상태바
남양주시-서울시 대립 지속..지하철 4호선 진접선 개통 불투명
  • 이형실 기자
  • 승인 2020.08.06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한정 의원 중재 나서 "관계기관 이해다툼으로 시민 권리 침해 안돼"
                                                김한정 의원.
                                                김한정 의원.

남양주 시민의 염원인 지하철 4호선 진접선 내년 5월 개통이 불투명해졌다. 터널과 노반공사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고, 열차 차량도 제작을 완료하고 시운전 투입 대기 중이다.  

그런데 지하철 운영을 놓고 서울시와 남양주시가 대립을 해소하지 못해 시운전 등 개통 준비에 착수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창동 차량기지에 있는 비상차량대피용 보조선로(필수운영시설) 이전과 운영비용 확약을 남양주시에게 요구하고, 이 문제가 선결되지 않으면 지하철 운영을 맡지 않겠다는 태도마저 보이고 있다.   

이에 김한정 의원은 지난달 중순, 사태의 심각성을 국토부로부터 보고 받고 즉시 국토부 주재로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요청했다.   

서울시와 남양주시가 한 발씩 물러나 시운전을 포함한 개통준비에 즉각 착수하도록 '선개통, 후이견타결' 이라는 중재안을 제시해 "서울시가 요구하는 선로 추가시설 설치에 남양주시는 적극 협조하되, 지금부터 시공시 7개월이 추가 소요돼 개통 일정에 명백한 차질을 빚게 되므로, 우선 개통하고 이후 서울시 책임하에 이전하며, 이전 전까지 필수운영시설은 현 창동 기지에 잔류시켜 이용한다'는 내용의 합의를 이끌어냈다.
  
그러나 이런 합의는 창동 도시재생사업을 위해서는 필수운영시설 이전이 선결돼야 한다는 노원구의 반발로 원점으로 돌아갔다.   

5일 김 의원은 국가철도이자 광역철도인 지하철 4호선이 창동 도시재생사업을 이유로 개통이 지연되는 사태가 발생한 것에 대해 조광한 남양주시장과 긴급 회동해 대책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은 조 시장에게 5월 개통이 불가하더라도 서울시와 노원구의 부당한 압력에 맞서 싸울 것인지, 아니면 서울시와 협상할 것인지 결정권이 남양주시에 있는 만큼 남양주시의 책임 있는 결단을 요청했다.   

또 만약 5월 개통과 직결되는 결정을 남양주시가 내리기 전에 남양주시민에게 동의를 구해야 하며, 하루가 급한 만큼 앞으로 일주일 안에 서울시와 협상할 것을 요청했다.

김 의원은 "내년 5월 개통이 무산될 경우 행정적 책임소재를 반드시 규명할 것이며, 국가철도 적시 개통에 지장을 초래한 노원구의 부당한 개입에 대해서도 남양주 시민과 함께 대처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지하철 4호선 내년 5월 개통 약속이 지켜진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해나갈 것이며, 운영협약 체결이 빌미가 되지 않도록 즉각 협상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김 의원은 “관계기관 간의 이해 다툼으로 남양주 시민의 지하철 이용 권리가 짓밟히고 정치인의 지역구 사업 챙기기로 인근 지역 시민의 교통권이 희생되는 일이 벌어지는 것에 대해 개탄스럽게 생각하며, 사태가 이 지경에 이르기 전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데 대해 남양주 시민께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지하철 4호선 개통 지연을 막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