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역사 성남 ‘성호시장’ 현대화 한다 
상태바
50년 역사 성남 ‘성호시장’ 현대화 한다 
  • 정연무 기자
  • 승인 2020.06.18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착공…공공주택 포함 주상복합건물로 

성남시 50년 역사의 원도심 최대 상설시장인 성호시장이 오는 2024년 말 신혼부부 특화형 공공주택이 있는 주상복합건물로 탈바꿈한다. 

성남시는 17일 오후 2시 시장 집무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과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호시장 시설현대화 및 복합개발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성남시)
성남시는 17일 오후 2시 시장 집무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과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호시장 시설현대화 및 복합개발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성남시)

착공 시기는 오는 2022년 상반기로, 성남시와 LH가 공동 사업시행자로 참여한다. 

성남시는 17일 오후 2시 시장 집무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과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호시장 시설현대화 및 복합개발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이날 협약에 따르면 성호시장의 노후한 건축물을 헐고 그 자리에 지하 6층, 지상 23층, 연면적 5만1221㎡ 규모의 주상복합건물을 세운다.

지상 1층~2층은 245개의 점포가 있는 공설시장, 지상 3층~23층은 (예비)신혼부부를 입주 대상으로 하는 260가구의 공공주택이 들어선다.

완공까지 150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되는 사업비는 추후 성남시와 LH가 협의를 통해 분담률을 정하기로 했다.

시는 성호시장 시설현대화 및 복합개발 사업 추진을 위해 내년도에 실시계획인가, 주택건설사업계획승인 등의 절차를 행정적으로 지원한다.

이와 함께 시는 2년 6개월여 신축 공사 기간에 계속 영업을 하려는 상인들을 위해 인근 부지에 민간사업자가 조성하는 임시시장을 무상 임대하고, 이후 공설시장에 재입점하도록 한다.

주상복합건물 내 신혼부부 특화형 공공주택은 추후 LH가 입주 자격, 보증금, 월 임대료 등을 구체화해 모집 공고를 낸다.

성호시장은 1970년대 자연 발생적으로 형성돼 50년 역사를 자랑하는 원도심 최대 규모의 상설시장이다. 

시는 그간 성호시장 시설을 현대화하려고 LH의 사업 참여 방안을 협의해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새로 짓는 성호시장 주변에는 민간사업자가 건설하는 지상 20층 규모의 오피스텔 건물과 공원 등도 함께 들어설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