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100만도시
성남시, 교통·자율주행 빅데이터 센터 구축 탄력과기부 공모사업 선정‥3년간 9억원 지원
  • 정연무 기자
  • 승인 2019.09.08 11:32
  • 댓글 0

성남시가 '교통·자율주행 빅데이터 센터'를 구축한다.

자율 주행 자동차의 센서 배치도 <사진=성남시>

성남시는 과학 기술 정보통신부가 데이터 생태계 조성을 위해 추진하는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공모사업'에 '교통·자율주행 빅데이터 센터 구축'을 주제로 참여해 교통 분야 빅데이터 센터 공모 신청 기관 7곳 중에서 1위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3년간 9억원의 빅데이터 센터 구축 사업비를 지원받아 교통·자율주행 빅데이터 센터 성남시청 8층에 오는 11월 설치할 계획이다.

센터에는 성남시가 CCTV(4천679대) 드론(6대) 교통정보수집장치 등 지능형교통체계(ITS) 인프라로 수집하는 도로 교통 상황·차량 위치를 3cm 단위로 측정하는 고정밀 측위·생활 안전 관제 정보가 축적된다.

시와 협업하기로 한 전자부품연구원·㈜유니콤넷·네이버의 공공클라우드가 융합·가공·분석하는 빅데이터도 저장한다. 성남지역 도로별 교통량 분석과 예측 정보·판교에서 시험 운행 중인 2대의 자율 주행차 실증 테스트 정보·자율주행 자동차와 실시간 정보를 주고받는 5G망 정보·인공지능(AI) 학습용 자율주행 영상 정보 등이다.

이들 자율주행 관련 빅데이터는 과기정통부의 한국교통연구원 교통플랫폼으로 전송돼 원하는 시민·기업·대학교·연구단체 등에 제공하게 된다.

운전자가 개입하지 않아도 멈춤·가속·추월 등의 명령을 수행할 수 있는 자동차 생활이 가능해진다.

나아가 성남시는 자동차 자율 주행 중심지로 떠올라 4차 산업혁명시대 대한민국의 혁신을 주도하게 될 전망이다.

성남시 도시정보과 관계자는 "교통·자율주행 빅데이터 센터 구축을 시작으로 유동인구 분석·상권 분석·사회복지 등 시민과 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분야로 데이터 서비스를 확장하겠다"면서 "각 데이터를 성남시민에 직접 제공하는 자족형 빅데이터 센터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오는 2021년까지 1천516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교통·금융·환경·문화 등 10개 분야 국가 빅데이터 플랫폼 10곳과 이와 연계된 기관별 센터 28곳을 구축하기로 하고 지방자치단체·민간기업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했다. 

정연무 기자  yunm1235@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100만도시면 다른기사 보기
정연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