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일자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ICT 스마트 디바이스톤' 행사 '성황'5G 시대 주도할 차세대 스마트 디바이스 제작 혁신 아이디어 경쟁
  • 김인창 기자
  • 승인 2019.08.19 10:23
  • 댓글 0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17~18일 무박2일간 판교 스타트업캠퍼스 내 ICT 디바이스랩에서 '제6회 2019 ICT 스마트 디바이스톤' 행사를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지난 17~18일 판교 스타트업캠퍼스 내 ICT 디바이스랩에서 열린 ‘제6회 2019 ICT 스마트 디바이스톤’ 행사에서 경과원 김기준 원장을 비롯한 참가자들이 시상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디바이스톤'은 디바이스 메이킹과 마라톤의 합성어로, 정해진 시간동안 쉬지 않고 아이디어를 기획하고 제품화하는 팀 단위 협업 프로젝트를 일컫는다.

'5G 시대를 주도할 차세대 스마트 디바이스'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30명의 참가자가 7개 팀을 구성해 무박2일간 스마트 디바이스 제작에 대한 혁신 아이디어 경쟁을 펼쳤다.

이번 대회에서는 ▲유아 대상 분리수거 교육용 쓰레기통 ▲예약 가능한 스마트 엘리베이터 ▲운동일지 자동기록 웨어러블 디바이스 ▲시선에 따라 움직임이 바뀌는 인공 창문 풍경 ▲5G 자율주행 음성인식 모바일 로봇 ▲안전한 도보를 지원해주는 스마트폰 케이스 ▲칼로리 소모량을 알려주는 IoT 복싱 글러브 펀치 등 ICT 기술이 접목된 창의적인 아이템들을 선보였다.

그 중 'IoT 복싱 글러브 펀치'가 이번 대회 최우수 아이템으로 '유아 대상 분리수거 교육용 쓰레기통'이 우수 아이템으로 각각 선정됐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펀치팀의 이상용씨는 “아이디어를 제품화하기까지의 사업화 과정과 최신 기술 트렌드를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최우수상을 받게 돼 영광이고 이번 경험이 앞으로 창업을 준비하는데 큰 자산이 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경과원은 대회 기간 동안 참가자들의 아이디어 실현을 돕기 위해 3D프린터, 레이저커터 등 최신 기자재와 편의 공간을 제공했으며, 장비 전문가를 통해 시작품 제작 과정에서 발생되는 애로사항 해결을 지원했다.

김기준 원장은 "중기부 조사에 따르면 200만 개가 넘는 창업기업 중 혁신형 기업으로 인증 받은 곳은 전체의 1%에 못 미친다"며 "이번 디바이스톤이 우리나라 혁신형 창업 발전에 큰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과원은 이번 디바이스톤을 통해 개발된 아이템들을 오는 11월 개최되는 'ICT 디바이스 페어'에 출품할 예정이다.

김인창 기자  kic@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업•일자리면 다른기사 보기
김인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