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경기도정
경기도 낙후지역 6곳에 4천123억원 투입시·군 지역균형발전 28개 사업 선정
  • 조영욱 기자
  • 승인 2019.07.20 10:55
  • 댓글 0

내년부터 가평·양평·연천·포천·여주·동두천 등 경기도내 낙후지역 6개 시군에 5년간 4천123억원을 투자하는 내용의 ‘제2차 경기도 지역균형발전 기본계획’의 세부 사업들이 선정됐다.

19일 오전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열린 ‘경기도 지역균형발전위원회’ <사진=경기도청>

경기도는 19일 오전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이화순 도 행정2부지사, 박관열·김경호 도의원 등 지역균형발전위원회 위원 14명이 참여한 가운데 ‘경기도 지역균형발전위원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위원회는 6개 시군에서 제출한 44개 사업 계획들 중 주민 요구, 수혜도, 지역발전 파급효과, 실현가능성, 지속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28개 세부사업을 이번 2차 기본계획에 담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이들 사업에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국비 300억원, 도비 2천833억원, 시군비 990억원 등 총 4천123억원이 투자될 계획이다.

각 시군별로는 ▲가평군 ‘북면 LPG배관망 구축사업’ 등 7개 사업 ▲양평군에는 ‘양평 종합 체육센터 건립사업’ 등 5개 사업 ▲연천군에는 ‘연천역을 연계한 역세권 교통 인프라 구축사업’ 등 5개 사업 ▲포천시에는 ‘세종~포천 고속도로 선단IC 연결도로 확포장 공사’ 등 5개 사업 ▲여주시에는 ‘여주통합정수장 증설사업’ 등 3개 사업 ▲동두천시에는 ‘행복드림센터 건립(원도심 생활SOC)사업’ 등 3개 사업이 선정됐다. 각 시군마다 450억 원씩 2천700억 원의 도비가 투자될 예정이다.

도는 균형발전기획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실무위원회를 통해 실국 및 시군, 공공기관 간 상시적 협업체계를 구축해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도모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향후 지역균형발전사업 평가를 실시, 사업추진 우수 시·군에 133억원 규모를 추가 지원하는 ‘인센티브 사업’을 추진한다.

이화순 부지사는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해 저발전 지역의 성장 동력 창출과 정주환경 개선에 기여하도록 경기도가 앞장 서겠다”며 “특히, 가장 중요한 것은 도민들의 삶의 질 향상이다. 도 및 시군 등 관계자들이 지속적으로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지역균형발전 기본계획’은 도내 지역 간 격차를 줄이고 균형발전을 촉진하고자 5년마다 수립하는 ‘마스터플랜’으로, ‘지역균형발전위원회’가 기본계획의 수립심의부터, 사업선정, 사업계획 변경 승인 등을 담당하고 있다.

이번 2차 기본계획은 중첩 규제와 취약한 기반시설로 인해 지역발전도가 타 시군 보다 비교적 낮은 가평, 양평, 연천, 포천, 여주, 동두천 등 6개 시군이 대상이다.

조영욱 기자  jyu4706@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정면 다른기사 보기
조영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