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인천시 의지에 달렸다”[인천 중고차수출단지 쟁점사항·해법 찾기 토론회]
  • 허태정 기자
  • 승인 2019.07.11 18:11
  • 댓글 0
인천학회가 10일 인하대 60주년기념관에서 '인천 중고차수출단지 이전 쟁점사항과 해법 찾기 토론회를 열었다. (사진=허태정 기자)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이 지역경제와 고용 창출에 도움이 된다면 인천시가 적극 나서야 한다”

10일 인하대 6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인천 중고차수출단지 이전 쟁점사항과 해법 찾기 토론회'에서 인천시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날 발표자로 나선 안학모 지인에셋 대표(인천학회 이사)는 "인천지역 중고차 수출단지들은 대부분 송도개발지구에 산재되어 있으며 불법 난립상태로 운영중에 있다“면서 ”중고차 수출시장의 종합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중고자동차 수출단지 조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인천의 일자리 창출과 세수증대 측면과 자동차 부품·정비 등 보조 연관 산업 측면에서 기여하는 바가 크다"면서 "제대로 된 법적 근거없이 수출되는 중고차를 제도권 안으로 끌어들여 인천중심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송원 인천경실련 사무처장은 “중고차 수출단지를 조성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으면 이를 확인시켜야 하는 기관이 움직여야 하는데 인천은 그렇지 않다"며 인천시의 소극적인 행정을 지적했다.

김 처장은 “군산과 전북이 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를 추진하다가 중고차 수출단지가 나온 것”이라며 중고차수출단지 조성을 위해 인천시가 주도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고차 수출을 보는 시각부터 변화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수출 종사자 B씨는 “송도 유원지 부지는 지자체에서 조성한 게 아니라 개인이 단지를 조성하고 개개인이 모여서 이뤄져 단지가 협소하고 불편하다”면서 “외부에서 보여 지는 건 안 좋은 뿐이다. 환경의 변화가 없기 때문에 이런 인식의 변화가 없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방청석에 참석한 한 시민은 중고차 복합단지 조성에 반대하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A씨는 “중고차 수출단지는 시간이 지날수록 민원이 대두될 산업이다. 중구에 환경오염 시설을 들여오는 것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허태정 기자  htj@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허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