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숙1지구에 20만 일자리 생겨"
상태바
"왕숙1지구에 20만 일자리 생겨"
  • 이형실 기자
  • 승인 2019.05.27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로복지공단 남양주지사 개소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27일 “3기 신도시 추진과 더불어 교통혁명, 일자리혁명으로 명실상부한 수도권 동북부 거점도시로 성장할 것"며 "기업의 역할과 교통의 역할이 중요한 만큼 우리시 사업장과 근로자분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27일 근로복지공단 남양주지사 개소식에 참석했다. <사진=남양주시장>

조 시장은 근로복지공단 남양주지사 개소식에서  “남양주시는 GTX-B노선, 4·8호선이 연결될 것이며 6·9호선 연장도 검토중”이라며  “왕숙1지구는 경제중심지구이고 2지구는 문화중심으로 1지구는 판교의 3배에 달하는 42만여평이 산업단지여서 20만개의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개소한 근로복지공단 남양주지사는 지난 1월 1일 의정부지사에서 분리·신설된 후, 남양주시 다산동 신청사(다산지금로 16번길43)로 이전하고 업무를 개시한 후 27일 개소식을 갖게 된 것이다.

가입자원부, 재활보상부, 경영복지부 3부로 조직돼 60여 명의 직원들이 남양주·구리지역 3만여 사업장과 13만여 근로자들에게 산재보험, 고용보험 가입업무 및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업무 등 다양한 근로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