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인천시정
미래 먹거리 바이오산업을 위해... 인천시와 센트리온 머리 맞대센트리온, 2030년 까지 40조 투자계획 ‘비전 2030’ 제시
  • 안종삼 기자 / 홍성은 기자
  • 승인 2019.05.16 18:17
  • 댓글 0

인천시, ‘비전 2030’협업을 위해 TF 구성예정

 

생명공학 기업인 센트리온 그룹이 오는 2030년까지 바이오와 케미컬(화학합성의약품) 사업 등 총 40조원을 투자하고 인천시와 협력해 생명공학 부문 글로벌 선두주자로 도약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16일 오전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서정진 센트리온 회장(왼쪽)과 박남춘 인천시장이(오른쪽) 참석해 기자회견을 열고 센트리온 그룹 '비전 2030'을 발표했다. 사진은 기자회견 모습. <사진 = 홍성은 기자>

서정진 센트리온 회장은 16일 오전 11시께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센트리온그룹 비전 2030’을 발표했다.

‘비전 2030’은 인천 송도에 바이오의약품 부문 25조원 투자 · 충북 오창 케미컬 사업 5조원 투자 · 헬스케어 사업에 10조원을 투자를 주요 골자를 하고 있다.

인천 송도에는 면역 함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 20개 이상 개발하고 신약을 확보하기 위해 16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또한 연간 바이오의약품 원료의약품 1천 500배치(100만L)를 생산할 수 있는 설비 확충, 완제 의약품 생산환경 구축 등 생산능력을 확보하는데 5조원을 투자한다.

생산능력 확대를 위해선 우선 송도에 20만L 규모의 3공장을 건설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글로벌 유통망 확충과 스타트업 지원에도 4조원을 투자하며 케미컬 사업에 신약 제품 개발에 4조원, 생산설비 확충에 1조원을 투입한다.

헬스케어 사업의 경우 전반적인 플랫폼을 개발하고 AI와 빅테이터를 기반으로 환자를 원격 진료시스템을 마련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투자계획에 따라 약 11만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의약품 연구개발(R&D)인력 2천명, 바이오 · 케미컬 공장 확충에 따른 생산인력 8천명 등 1만여명의 직접 고용과 더불어 10만여 명의 간접 고용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센트리온 그룹은 이와 같은 대규모 투자를 통해 인천 송도를 국내 바이오제약 산업의 중심지로 성장시키고 나아가 인천시와 삼성바이오로직스 등과 함께 세계적인 ‘바이오밸리’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센트리온은 3공장 건설 등을 위해 부지 매입을 놓고 인천시와 협의 중이다.

서정진 센트리온 회장은 “국내 바이오 · 케미컬 제약산업을 이끄는 기업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며 “다음세대의 먹거리 창출을 위해 헬스케어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박남춘 인천시장은 화답인사로 “참으로 가슴이 벅차고 행복하다. 기쁨이 큰 만큼 더 큰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고 소회를 밝힌뒤 ”4차산업 혁명시대 핵심 미래먹거리인 바이오산업을 센트리온 그룹과 비전과 더불어 엄청난 시너지가 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센트리온 그룹과 ‘비전 2030’ 협업을 위한 TF를 구성해 적극 협력하고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안종삼 기자 / 홍성은 기자  hongssabba@naver.com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시정면 다른기사 보기
안종삼 기자 / 홍성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