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청서 전기톱으로 난동부린 30대
상태바
부평구청서 전기톱으로 난동부린 30대
  • 홍성은 기자
  • 승인 2019.04.11 16:0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청장 면담요구 안들어줘 홧김에"

인천 부평구청 내에서 공용물건을 부수고 전기톱으로 자해를 시도하려던 30대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인천 부평구청 내에서 공용물건을 부수고 전기톱으로 자해를 시도하려던 30대 남성을 체포했다. <사진=인천 삼산경찰서>

인천 삼산경찰서는 공용물건을 부순 혐의로 A씨(39)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10일 오후 3시 20분께 부평구청 1층 로비에 설치돼있던 조형물을 부수고 전기톱으로 자해하려 한 혐의다.

경찰관계자는 “사건발생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설비업자인 A씨가 구청에 출입할 때부터 전기톱을 가지고 있었다"며 "구청장 면담요구를 들어주지 않자 홧김에 한 행동 같다”고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4-12 17:11:23
못배운 것 티내나요...어디서 나랏님 일하는데 와서...삼청교육대 부활을 지지합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