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화폐가 미래다④] 18만개 업체에서 사용 가능하다는 e음, 사용처 찾기는 하늘의 별따기?
상태바
[지역화폐가 미래다④] 18만개 업체에서 사용 가능하다는 e음, 사용처 찾기는 하늘의 별따기?
  • 이연우 기자
  • 승인 2019.04.04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시백 혜택 있지만 정작 사용하기는 힘들어... 전통시장에서도 사용 안돼
e음이 인천 지역 18만개 이상의 업체에서 사용이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지만 사용처를 찾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 사진은 부평종합시장

인천 지역화폐 e음이 사용처를 찾기 힘들어 실효성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인천시는 작년 7월부터 인천사랑상품권 ‘인처너카드’를 시범운행 후 올 해 1월부터 ‘e음’이라는 이름으로 지역화폐를 본격적으로 발행했다. 앞으로 시는 각 군·구마다 독자적인 지역화폐를 발행할 예정으로, 서구는 ‘서로 e음’ 전자상품권을 5월 1일부터 발행한다. 

시는 올해 지역화폐 목표 발행금액을 7천억 원, 목표 사용금액을 3천억원으로 잡았다. 국비지원을 통해 캐시백 포인트가 결제액의 최대 15%까지 지급돼 소비자와 지역상인들에게 많은 혜택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e음은 마치 카카오페이처럼 편리한 앱 환경을 자랑한다. 실물카드를 등록 후 연결된 계좌를 통해 자유롭게 금액을 충전할 수 있으며, 수수료 없이 송금도 가능하다. 또한 온라인 상품 주문도 가능하며 기프티콘도 구매할 수 있고, 5%할인된 금액으로 음식 전화 주문도 가능하다. 가격할인에 캐시백까지 다양한 구매혜택을 제공하며 e음은 소비자에게 호응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e음의 현장 결제는 수월하지 않다. 시는e음은 인천지역 전체 사업장 중 BC카드망과 연계 돼 있는 18만개(99.8%) 업체에서 사용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하지만 현장 확인 결과 좀처럼 사용처를 찾기 쉽지 않다. 부평역 지하상가에 e음 결제가 가능한 곳은 나타나지 않았다. 또한 부평 인근 상권에서도 e음을 사용할 수 있는 곳은 찾을 수 없었다. 부평역에서 약간 떨어진 백운역 쪽도 마찬가지였다. 카카오페이를 쓸 수 있는 작은 식당에서도 e음이 뭔지도 모른다는 반응을 보였다.

e음의 취지가 지역경제 활성화라면 전통시장에서 결제가 가능할 것 같지만 부평종합시장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 부평시장상인회에 따르면, "상인들이 현금이나 카드 외에 다른 결제 수단에 대한 필요성을 느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인천광역시 보건환경연구원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e음 사용처를 확인할 수 있으나, 업체명만 기재되 있고 위치와 연락처에 대한 정보는 찾아볼 수 없다. 시는 5월부터 9월까지 결제가능 업체에 스티커를 부착할 예정이다. 

한편 e음의 홍보와 관리를 맡고 있는 인천시 일자리경제본부 측은 "본격적으로 e음이 시작된 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 가시적인 결과를 말하긴 힘들다"며, "하지만 캐시백 제도로 인해 조금씩 시민들에게 좋은 반응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