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항만공사, 인천항 근로자 및 시설물 안전 확보범 인천항 재난 안전관리 추진단 합동 점검 실시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2.06 15:21
  • 댓글 0
   
▲ 인천항 안전관리 추진단이 제1국제여객터미널의 전기시설을 점검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인천항만공사>
인천항만공사가 인천항 근로자 및 시설물 안전 확보에 발 벗고 나섰다.
최근 공사는 인천항 작업장 근로자 작업안전 여건 확보 및 시설물 안전을 위해 ‘인천항 재난 안전관리 추진단’ 합동 점검을 실시했다.
점검에는 인천지방해양수산청과 안전보건공단 인천지역본부, 한국항만연수원 인천연수원이 함께 했다.
이날 점검은 인천항 남항의 인천컨테이너터미널과 제1국제여객터미널의 주요 시설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점검 사항은 조사 대상 시설의 정기 점검 시 지적사항 이행 여부와 설비의 안전한 작동, 작업 시 위해요소, 외부 전문가 자문, 용역 필요부분에 대한 조치 이행 여부 등이다.
또한 화재 예방과 전기·운송 등 주요 설비 운용 실태, 위험물질이 관계법령에 따른 관리 여부 등도 살폈다.
추진단은 이번 합동 점검을 시작으로 이달 말까지 인천항 작업장 근로자 및 시설물 안전 확보를 위한 지속적인 점검을 펼쳐나갈 방침이다.
공동단장을 맡은 공사 남봉현 사장은 “범 인천항 추진단의 합동 점검을 통해 인천항만의 하역현장 안전관리와 시설물관리 중요성을 재인식하는 계기”이라며, “추진단 위원 모두의 안전의식 제고와 시설·장비 점검과 관리를 통해 안전한 인천항을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시행한 합동 점검은 지난달 발족한 범(汎)인천항 업단체 및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인천항 재난 안전관리 추진단’의 첫 합동 점검이다.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