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 두고온 양심..안산시 대부도 버려진 ‘폐어선’
상태바
바다에 두고온 양심..안산시 대부도 버려진 ‘폐어선’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1.07.12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간경기=경기] 안산시 단원구 대부황금로 153 인근 부두에 오랫동안 폐어선이 버려진채 방치되고 있어 관광객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있어 관계당국의 조치가 시급하다. 

특히 최근 경기도내 바닷가 및 항구에 폐선과 폐어구를 마구 버려 미관을 해치고 환경을 오염시키고 있다. 고기잡이에 사용했던 그물, 밧줄, 통발, 스티로폼 등을 항구 주변에 무단 투기해 여기저기 쌓인 쓰레기에서 여름엔 더욱 악취가 진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