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윤석열, 지지자의 취재진 폭행 방관"
상태바
민주당 "윤석열, 지지자의 취재진 폭행 방관"
  • 홍정윤 기자
  • 승인 2021.11.28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영희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단순 지지자치고 너무 당당"
남영희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28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지지자가 취재진의 진로를 방해하고 폭력행위가 일어났음에도 방관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남영희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28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지지자가 취재진의 진로를 방해하고 폭력행위가 일어났음에도 방관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지적했다.

[일간경기=홍정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열혈지지자가 취재진의 진로를 방해하고 폭력행위가 일어났음에도 방관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비난했다.

남영희 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은 28일 “윤석열 후보는 지지자의 취재 방해 행위를 정말 몰랐습니까, 아니면 의도적 방관입니까”라고 논평을 내고 “윤 후보 공식 일정 취재 중에 발생한 사건인 만큼 변명 대신 윤 후보가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고 촉구했다.

위 사건은 윤 후보가 27일 서울 예술의 전당 '마스커레이드' 청년작가특별전에 참석하는 과정에서 일어났으며 “애국 순찰팀”의 명패를 부착한 지지자가 취재진의 진로를 방해하면서부터 일어났다.

'열린공감TV'취재진이 윤 후보에게 “부인과 같이 안오셨습니까?”라고 묻자 해당 지지자는 “쓸데없는 질문하지 말라”고 취재를 방해하고 기자를 발로 차는 등 일련의 폭행 정황이 영상에 잡혔다.

이에 남 대변인은 이날 “윤 후보와 공식 경호팀이 있는 현장이어서 폭력에 의한 취재 방해가 일어났는데도 의도적 회피나 방관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라며 “윤 후보 측은 ‘공식 일원이 아니’라는 변명만 늘어놓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남 대변인은 “현장에서 취재 방해를 한 사람은 예전에도 기자들이 민감한 질문을 던지자 윤 후보에게 직접 “답변마십쇼, 좌팝니다”라며 취재를 차단했다. 단순 지지자가 행한 행위치고는 너무 당당할뿐더러, 공식 경호팀과 함께 윤 후보를 근접해 수행하는 모습은 매우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윤 후보 측은 김건희씨에 대한 질문을 한 취재진에 대한 폭력 행위는 방관하고, 우호적인 유튜버들의 취재에는 적극 응하는 이중적 면모도 보였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남 대변인은 “윤 후보에게 묻지 않을 수 없다. 단순 지지자인가, 수행원인가?”라며 “어느 쪽이라도 윤 후보 공식 일정 취재 중에 발생한 사건인 만큼 변명 대신 윤 후보가 사과해야 한다”라고 일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