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GH, 안양냉천지구 무질서한 정비구역 미관개선
상태바
경기도·GH, 안양냉천지구 무질서한 정비구역 미관개선
  • 김인창 기자
  • 승인 2021.01.24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웃주민을 배려하고 도시미관 개선하는 정비사업 기대

경기도가 철거가 진행 중인 안양냉천지구의 무질서하던 도시미관을 개선했다. 

경기도와 경기주택도시공사는 안양냉천지구의 무질서한 도시미관을 개선했다. 사진 왼쪽은 개선전, 사진 오른쪽은 개선후 (사진=경기도)
경기도와 경기주택도시공사는 안양냉천지구의 무질서한 도시미관을 개선했다. 사진 왼쪽은 개선전, 사진 오른쪽은 개선후 (사진=경기도)

앞서 도는 재개발 등의 정비사업으로 이주 후 방치된 빈 건물의 미관을 개선하기 위해 스프레이 표시를 금지하고 디자인 현수막과 스티커를 활용하는 계획을 지난해 7월 수립했다. 안양냉천지구는 이를 적용한 첫 사례다. 

경기주택도시공사(GH)는 안양냉천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2329세대) 철거공사를 진행 중이다. 2019년 4월 사업계획승인 이후 지난해 4월 이주를 시작해 12월 기준 약 88%가 이주를 완료했다. 

경기주택도시공사는 가로 6~25m, 세로 1.5m 크기의 경기도 현수막 30여개를 곳곳에 설치했다. 빨간 스프레이로 큼지막하게 그려진 X표시와 ‘철거’ 글자, 부서진 담장, 깨진 유리창과 떨어져 나간 간판은 흰색과 푸른색이 어우러진 깔끔한 경기도 현수막으로 덮였다. 

안양대학교 앞에 위치한 안양냉천지구의 새로운 시도에 인근 주민과 안양대 학생들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안양대 학생인 A씨는 "지금까지 이 지역은 약간 살벌한 분위기였다"며 "요즘 개선된 영향인지 이제는 안심하고 걸을 만한 환경이 조성된 것 같다"고 말했다.

안양냉천지구 뿐만 아니라 성남 산성 재개발 사업과 수원 115-10 재개발사업에서도 기존의 강한 경고성 문구의 스티커 대신 경기도가 제안하거나 자체 디자인한 스티커를 사용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