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경기도 언급한 녹취록 내용 대부분 허위"
상태바
남양주시 "경기도 언급한 녹취록 내용 대부분 허위"
  • 이형실 기자
  • 승인 2020.12.03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개여부는 도에서 자체판단해야"
"피조사자 분명 신변 위협 느껴"

남양주시는 12월3일 경기도의 언론 긴급 브리핑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남양주시는 12월3일 경기도가 제안한 녹취록 공개요구와 조사개시 이유로 밝힌 5가지 사유, 조사과정의 인권침해 등 경기도의 언론 긴급 브리핑에 대한 시의 입장을 밝혔다. (사진=남양주시)
남양주시는 12월3일 경기도가 제안한 녹취록 공개요구와 조사개시 이유로 밝힌 5가지 사유, 조사과정의 인권침해 등 경기도의 언론 긴급 브리핑에 대한 시의 입장을 밝혔다. (사진=남양주시)

시는 경기도가 제안한 녹취록 공개요구와 조사개시 이유로 밝힌 5가지 사유, 조사과정의 인권침해 등에 대해 설명했다.

시는 입장문에서 경기도가 제안한 남양주시장 관련 녹취록은 대부분이 허위이고, 녹취록 공개 여부는 경기도에서 자체 판단할 것을 제안할 것과 공식적으로 녹취록 공개 동의를 제안한 사항 자체가 적절치 않음을 지적했다. 

이어 경기도가 부패의혹이 있다며 주장하는 5가지 조사개시 이유에 대해서는 이미 수사가 완료된 사항이거나 타 기관에서 이미 조사 중인 사항이라며 경기도가 주장하는 부패와의 전쟁이 과도하고 편파적인 조사라고 강조했다. 

“여론조사 결과 지사가 대권주자 1위로 올라간 날에 맞춰 부정적인 댓글을 일부러 달았느냐” “사실대로 말하지 않으면 다 뒤집어 쓴다”는 등 경기도 감사담당자가 조사과정에서 말한 질문이 피조사자 입장에서 정치편향적이고 신변에 위협을 가하는 협박이라고 느끼지 않을 수 있겠냐고 반문했다.

시는 경기도의 부당하고 강압적인 감사에 대한 반대의견을 분명히 밝히며 경기도의 공정한 판단과 양심을 기대한다고 마무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