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각장 5개 송도권 집중배치는 심각한 환경폭력"
상태바
"소각장 5개 송도권 집중배치는 심각한 환경폭력"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11.19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주민 "인천시 행정권 남용 즉각 중단돼야..강행할 경우 고발”

최근 인천시가 공개한 소각장 설치 후보 지역을 두고 주민들이 강력 반발하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인천 송도지역 주민단체인 올댓송도는 11월19일 ‘쓰레기 소각장 송도권 전진 배치’에 대한 입장을 담은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서 주민들은 “소각장 5개를 송도권에 집중 배치한 것은 심각한 환경폭력이자 행정권 남용”이라고 주장하며 인천시가 이를 강행할 시 고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래픽=올댓송도)
인천 송도지역 주민단체인 올댓송도는 11월19일 ‘쓰레기 소각장 송도권 전진 배치’에 대한 입장을 담은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서 주민들은 “소각장 5개를 송도권에 집중 배치한 것은 심각한 환경폭력이자 행정권 남용”이라고 주장하며 인천시가 이를 강행할 시 고발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래픽=올댓송도)

인천 송도지역 주민단체인 올댓송도는 11월19일 ‘쓰레기 소각장 송도권 전진 배치’에 대한 입장을 담은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서 주민들은 “소각장 5개를 송도권에 집중 배치한 것은 심각한 환경폭력이자 행정권 남용”이라고 주장했다.

서부권 발생 하수찌꺼기, 인천 전지역 고형폐기물, 미추홀구·중구·동구·남동구 ·연수구 쓰레기 소각장이 전부 송도권이라는 것이다.

이처럼 주민들은 쓰레기 소각장에 대한 송도권 전진 배치에 대해 인천시의 저의를 의심했다.

환경폭력 피해자 인천이 휘두르는 환경폭력에 송도·연수구민의 어안이 벙벙하다는 입장도 내비쳤다.

매일 180만명이 버린 쓰레기를 송도권에 집결시키고, 불태워 1급 발암물질 포름알데히드를 유포하겠다는 것에 대해 어찌 가만히 있을 수 있겠느냐는 것이다.

또 “서울시와 경기도가 쓰레기 매립을 자체 처리하겠다면서 계양구 코앞에 서울시, 서구 코앞에 경기도 쓰레기 매립지를 조성할 경우 인천시는 쓰레기 매립지 독립을 이뤘다고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경계에 있더라도 인천시만 아니면 되는 것이냐는 지적이다.

이 경우처럼 송도 경계인 중구, 남동구에 설치하더라도 그것은 경계 일뿐 송도가 아니니 주민들의 반발을 이해할 수 없다는 것인지도 물었다.

특히 일본 앞바다에 원전 오염수를 버린다는 일본국을 두고, 자국 앞바다에 버리는 것일 뿐이니 상관할 바 없다고 할 것인지도 따졌다.

그 바닷물이 대한민국 앞바다로 와 오염시키듯, 송도 경계에 설치된 4개 자치구의 쓰레기 소각장과 송도 내부 2개 소각장은 송도주민이 매일 마시는 공기를 오염시킨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게다가 소각장 예정지 인근인 송도 8공구는 3만1000세대, 역시 소각장 인근인 7·11공구는 1만5000세대 이상의 주거 밀집지역이라는 설명이다.

송도에는 내구연한이 다 돼 폐기·이전해야 마땅한 송도소각장과 인천남부광역 소각장을 대보수해 쓰면서 추가로 5개 권역의 3개 소각장을 추가 배치하는 것은 이율배반적인 행정권 남용이라는 것이다.

김성훈 올댓송도 대표는 “환경부, 서울시, 경기도에 당하기만 하던 인천시가 약자인 송도동에 환경칼을 휘두르고 있다”며 “소각장 송도권 전진배치를 강행할 경우 고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