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청개구리 화옹지구서 발견..군공항 이전 '새 국면'
상태바
수원청개구리 화옹지구서 발견..군공항 이전 '새 국면'
  • 김희열 기자
  • 승인 2020.10.29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습지 다큐 촬영 중 발견돼..전문가 등 "사업 원점에서 재검토돼야"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수원청개구리가 수원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선정된 화옹지구에서 발견되면서 군공항 이전 갈등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수원청개구리가 수원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선정된 화옹지구에서 발견되면서 군공항 이전 갈등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사진은 화옹지구에서 발견된 수원청개구리. (사진=KBS 다큐ON 촬영팀 )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수원청개구리가 수원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선정된 화옹지구에서 발견되면서 군공항 이전 갈등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사진은 화옹지구에서 발견된 수원청개구리. (사진=KBS 다큐ON 촬영팀 )

10월29일 화성시에 따르면 내년 1월 1~2일 양일간 방영 예정인 KBS 1TV 신년특집 다큐멘터리 ‘다큐ON’ 제작팀은 화옹지구에서 촬영 중 수원청개구리가 서식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지난 2017년 수원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선정된 화옹지구에서 수원청개구리가 발견되자, 예비이전후보지 선정을 철회하고 이전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는 여론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수원청개구리는 전 세계에서 한반도에만 사는 고유종으로, 2012년 양서류 최초로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으로 지정됐다. 모습만으론 전문가조차 청개구리와 구별하기 어렵지만, “빽빽빽빽” 빠르게 우는 청개구리에 비해 “챙-챙-챙-챙-” 긴 간격으로 느리게 우는 특징을 지녀 일반인도 소리만으로 쉽게 차이를 알 수 있다. 

화성시에서 수원청개구리가 공식적으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최초다. 화옹지구에서 수원청개구리 서식 환경을 확인한 인천대학교 생물자원환경연구소 선임연구원이자 한국양서파충류학회 학회장 이상철 박사는 “화성습지를 관리하고 이끌어나가는 데 있어서, 멸종위기 1급인 수원청개구리를 포함해 계획을 수립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더불어 “국가적으로 보호해야하는 수원청개구리가 발견된 만큼, 어떤 사업이든지 이들에게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살펴야 한다”라고 밝혀, 수원군공항 이전 사업의 재검토 필요성이 커졌다. 

수원청개구리를 연구한 아마엘 볼체 박사와 장이권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교수는 과학저널 ‘환경과학 최전선’ 2019년 4월호에서 “수원청개구리 서식지인 경기도 시흥과 파주, 충남 아산, 충북 충주, 전북 익산을 람사르 습지로 지정해 수원청개구리를 보존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 서식지를 보호구역으로 지정해 보존 대책을 수립하지 않으면, 앞으로 10년 안에 수원청개구리는 멸종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경고하고 있다.    

이번에 수원청개구리가 관찰된 화성습지는 매향리 갯벌, 화성호, 화옹지구 일대를 모두 포함하고 있어 독특한 생태계를 자랑하는 곳이다. 해양수산부 조사 결과 연안습지 1등급을 받았으며, 람사르 습지 등재기준 1개를 넘어 3개나 충족한다.

화성시는 그린뉴딜 선도 도시를 목표로, 화성습지의 습지보호지역 지정 및 람사르 습지 지정을 위해 힘쓰고 있다. 다가오는 12월에는 국제철새보호기구 EAAFP와 함께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화성습지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할 예정이다. 

반면 수원시는 2019년 11월10일, 화성시의 매향리 갯벌 연안습지보호지역 지정 추진 반대 입장을 해수부와 경기도에 전달했다. 화성습지가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되면 환경단체와 새로운 갈등 발생 등, 수원군공항을 화옹지구로 이전하기 더욱 어려워진다는 이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