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경찰서 경기북부경찰청 관할로 옮겨야”
상태바
“김포경찰서 경기북부경찰청 관할로 옮겨야”
  • 조영욱 기자
  • 승인 2020.10.09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철 의원 "지리적·안보적 이유 감안 관할지 조정 필요"

지리적 여건이나 안보적 이유를 감안해 볼때 김포경찰서가 경기북부경찰청 관할로 옮기는 것이 타당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민철(민주당·의정부을) 의원은 10월8일 행정안전위 국정감사에서 김창룡 경찰청장에게 ‘김포경찰서를 경기북부경찰청 관할로 옮기는 데 나서달라고 요구했다. (사진=김민철 의원실)
김민철(민주당·의정부을) 의원은 10월8일 행정안전위 국정감사에서 김창룡 경찰청장에게 ‘김포경찰서를 경기북부경찰청 관할로 옮기는 데 나서달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북부청장을 지낸바 있는 최해영 남부청장이 그런 주장을 하고 있고 본인이 발의한 ‘경기북도 설치법안’에서 경기북도 관할에 김포시가 포함된 것도 연결돼 있다고 말했다. (사진=김민철 의원실)

김민철(민주당·의정부을) 의원은 10월8일 행정안전위 국정감사에서 김창룡 경찰청장에게 ‘김포경찰서를 경기북부경찰청 관할로 옮기는 데 나서달라고 요구했다.

김 의원은 이 자리에서 지난 7월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고 있던 한 탈북자가 강화도 연미정 인근 철책선 아래 배수로를 통해 월북했던 사건, 탈북민 관리 소홀과 사건처리 미흡을 이유로 김포서장이 대기발령 됐던 사건 등을 언급하며 김포서가 현재 관할은 남부청 소속이지만 실제 위치는 북부라는 것부터 첫 단추를 잘못 잠근 결과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북부청장을 지낸바 있는 최해영 남부청장이 그런 주장을 하고 있고 본인이 발의한 ‘경기북도 설치법안’에서 경기북도 관할에 김포시가 포함된 것도 연결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포는 파주, 연천, 포천 등과 함께 경기도의 접경지역에 속해 있어 7월 월북사건 유사한 일이 일어날 가능성이 상존한다고 강조하고 김포-파주-연천-포천을 연결하는 안보벨트 완성으로 북부청의 단일 지휘체계 아래에서 효과적인 대북 안보치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김포경찰서 직원 상당수가 북부청 관할인 고양 일산지역에서 출퇴근을 하고 있다는데, 직원들의 경제생활권, 정주생활권도 고려해야 할 사항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관할 조정이 대통령령인 '경찰청과 그 소속기관 직제'를 개정해야 하는 사안이지만, 김창룡 청장이 북부청과 남부청을 잘 조율해서 관할지 조정을 해주기 바란다”고 강력히 요구했다.

이에 대해 김창룡 청장은 김포경찰서 관할지 이전에 동의하며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