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발묶였는데..업무 추진비는 ‘펑펑’
상태바
코로나19로 발묶였는데..업무 추진비는 ‘펑펑’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9.21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및 시장, 올 7개월 간 시책·기관 포함 1억1800만원 써
지난해 같은 기간 260만원 차이..시 "상황실 운영 집행 많아"
교육감 올해 4886만5490원 집행.."오히려 협의·회의 늘어나"

올해 인천시와 시장, 교육감의 업무추진비는 코로나19 감염이라는 국가적인 재난 사태도 아랑곳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의 시장 및 시와 교육감 모두 코로나19 사태 상황 속에서도 올해 업무추진비 예산은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그대로였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일부 행정의 차질로 업무추진비 사용할 이유가 많이 없어졌을 텐데 집행 금액이 지난해와 비슷하다는 것은 문제가 적지 않다는 지적이다. (사진=일간경기DB)
인천시의 시장 및 시와 교육감 모두 코로나19 사태 상황 속에서도 올해 업무추진비 예산은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그대로였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일부 행정의 차질로 업무추진비 사용할 이유가 많이 없어졌을 텐데 집행 금액이 지난해와 비슷하다는 것은 문제가 적지 않다는 지적이다. (사진=일간경기DB)

21일 인천시와 시 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시장 및 시와 교육감의 업무추진비 예산은 각각 3억600만원과 9028만8000원이다.

이중 시장과 시의 업무추진비는 기관운영 1억9800만원과 시책 1억800만을 포함한 금액이다.

지난해 업무추진비 예산은 시장과 시의 기관운영 1억9800만과 시책 1억2800만원을 포함해 3억2600만원이다.

교육감은 올해와 같은 9028만8000원으로 파악됐다.

시장 및 시와 교육감 모두 코로나19 사태 상황 속에서도 올해 업무추진비 예산은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그대로였다.

업무추진비 집행 금액도 마찬가지였다.

올해 1월부터 7월까지 시장 및 시의 업무추진비 집행 금액은 기관운영 8700만원과 시책 3100만원을 포함해 1억1800만원이다.

월평균 1680여 만원 꼴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기관운영 8780만원과 시책 3280만원을 포함한 1억2060만원과 별 차이가 없는 금액이다.

교육감은 올해 같은 기간 4886만5490원을 집행해 지난해 5361만4850원보다 474만9360원을 적게 썼다.

코로나19 사태 확산 속에서도 인천시장 및 인천시와 인천시교육감의 업무추진비 집행은 지속됐던 것으로 보여 지는 대목이다.

박남춘 시장은 지난 2월28일 코로나19 대응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서 “인천시가 과잉대응하면 시민은 더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또 “굳은 각오로 전 공직자가 지역 확산 방지와 조기 종식을 위해 최선을 다겠다”며 시민의 동참을 호소했다.

도성훈 교육감도 3월18일 가진 기자회견에서 전국의 유·초·중·고 휴업 2주 연장에 대한 교육부 발표와 관련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학생들의 안전과 건강을 위한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협조를 구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도 지난 5월3일과 7일, 7월3일 3차례 발표한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서 식당 등에 머무르는 시간을 최소화하고 가능한 포장이나 배달 주문 등을 당부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일부 행정의 차질로 업무추진비 사용할 이유가 많이 없어졌을 텐데 집행 금액이 지난해와 비슷하다는 것은 문제가 적지 않다는 지적이다.

인천시장과 인천시교육감이 대다수 시민들의 코로나 19 사태 고통 감수를 무감각하게 생각하고 있는 게 아닌지 의심스럽다는 반응도 나온다.

인천시관계자는 “지난해 상수도 문제와 올해 코로나19 상황으로 업무추진비를 예산액 대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한 것”이라며 “올해의 경우는 기본적으로 사용하는 부분도 있고 코로나19 상황실 운영에 따른 간식 제공 등에 많이 집행됐다”고 밝혔다.

이어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집행된 금액으로 단순 비교하면 부정적으로 볼 수 있지만 오히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협의나 회의 등이 더 많아지면서 업무추진비도 같이 집행됐을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