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협 임직원, 창립기념식 취소 이천 수해현장서 구슬땀
상태바
경기농협 임직원, 창립기념식 취소 이천 수해현장서 구슬땀
  • 김희열 기자
  • 승인 2020.08.13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금 10억 기부..병해충 방제 등 일손 도와

농협은 13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경기 이천을 찾아 대한적십자사에 임직원 성금 10억원 기부, 구호 물품 전달, 병해충 집중 방제 및 수해복구 일손돕기 행사를 실시했다.

농협은 13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경기 이천을 찾아 대한적십자사에 임직원 성금 10억원 기부, 구호 물품 전달, 병해충 집중 방제 및 수해복구 일손돕기 행사를 실시했다. (사진=경기농협)
농협은 13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경기 이천을 찾아 대한적십자사에 임직원 성금 10억원 기부, 구호 물품 전달, 병해충 집중 방제 및 수해복구 일손돕기 행사를 실시했다. (사진=경기농협)

당초 농협은 14일 창립 제59주년 기념식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집중호우로 농업인의 피해가 막심한 상황을 고려해 수해지역 복구 지원을 위한 '범농협 전국 동시 희망나눔 봉사활동'으로 창립기념식 행사를 대체했다.

현장에는 이성희 농협중앙회장과 염규종 농협중앙회 이사조합장, 김장섭 경기농협 본부장 등 중앙본부 및 경기농협 임직원 100여 명이 배수로 토사 제거 등 수해복구 작업과 함께 성금기부 및 생활용품 전달식에 이어 드론을 활용한 병해충 방제 작업도 이어졌다.

농협은 호우 피해지역에 세균성 병과 해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집중호우 피해지역에 농약 및 영양제를 최대 50% 할인 공급하고, 농협이 보유한 무인헬기, 드론 및 광역살포기를 총동원해 집중 방제를 할 계획이다.

이날 성금 전달식과 일손돕기에 참여한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창립기념 행사보다는 현장을 찾아 농업인의 아픔을 함께 하는 것이 농협 창립의 의미를 더욱 깊이 새기는 것”이라며“농협은 수해를 입은 농업인들을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지원할 것이며, 농산물 수급안정 특별대책을 수립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