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협 홍수피해 안성 죽산면 수해 복구 팔걷어
상태바
경기농협 홍수피해 안성 죽산면 수해 복구 팔걷어
  • 김희열 기자
  • 승인 2020.08.05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지구언 50여 명 현장 나가 구호물품 전달, 복구 구슬땀

농협중앙회 경기지역본부와 태안농협 등 범경기농협 임직원 50여 명은 지난 5일 이례적인 집중호우로 침수피해를 입은 안성 죽산면 일대 수해복구 현장을 지원했다.

농협중앙회 경기지역본부와 태안농협 등 범경기농협 임직원 50여 명은 지난 5일 이례적인 집중호우로 침수피해를 입은 안성 죽산면 일대 수해복구 현장을 지원했다. (사진=경기농협)
농협중앙회 경기지역본부와 태안농협 등 범경기농협 임직원 50여 명은 지난 5일 이례적인 집중호우로 침수피해를 입은 안성 죽산면 일대 수해복구 현장을 지원했다. (사진=경기농협)

최근 안성은 시간당 100mm이상의 폭우로 인해 농경지·주거지·도로 등이 침수되고 농작물이 물에 잠기는 등 큰 피해가 발생했으며, 토사유출 상황에서 주거지를 지키려다 안타까운 인명피해도 발생한 바 있다.

한편 범경기농협에서는 1천만원 상당의 긴급구호물품 전달과 함께 축사 토사 제거와 주택청소, 가재도구 정리를 하면서 구슬땀을 흘렸다. 또한, 태안농협에서는 세탁차량을 지원해 주택침수로 인해 오염된 이불 및 옷가지 등에 대한 세탁봉사 활동에 힘썼다. 

수해복구 현장에서 김장섭 본부장은 인적·물적·정신적으로 큰 피해를 입은 농업인들을 위로하고, "조속히 정상적인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호우피해 예방 및 복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며, 이재민들에게 생필품 등 긴급 구호물품을 전달했다.

또한 이날 현장을 직접찾 은 태안농협 김형규 조합장은 "화성지역도 폭우로 인해 어려운 상황이지만, 더 큰 피해를 입은 안성지역에 세탁차량을 우선 지원해 주었다면서, 앞으로도 수해와 같은 어려움이 다시 발생해도 함께 극복해 나가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