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한 40대..사고내고 보니 순찰차
상태바
음주운전 한 40대..사고내고 보니 순찰차
  • 강성열 기자
  • 승인 2020.07.30 14: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에 취해 운전하던 40대가 중앙선을 넘어 순찰차량 등을 받은 혐의로 경찰에 붙잡혀 조사를 받고 있다. 

술에 취해 운전하던 40대가 중앙선을 넘어 순찰차를 받아 내동지구대 소속 A 경위와 B 순경이 등 경찰관 2명이 다쳤다. 사진은 사고 충격으로 찌그러진 순찰차 (사진=부천 오정경찰서)
술에 취해 운전하던 40대가 중앙선을 넘어 순찰차를 받아 내동지구대 소속 A 경위와 B 순경이 등 경찰관 2명이 다쳤다. 사진은 사고 충격으로 찌그러진 순찰차 (사진=부천 오정경찰서)

30일 부천오정경찰서는 운전자 N(48·남) 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N씨는 지난 29일 오후 10시23분께 혈중 알콜농도는 0.184%(면허 취소 수치)로 부천 내동지구대 앞 사거리에서 음주 운전을 하다가 중앙선을 넘어 맞은편 차선에 있던 순찰차를 들이받았다.

사고의 충격으로 뒤로 밀려난 순찰차는 뒤에 있던 승용차 2대와 시내버스 등 3대와 잇달아 부딪쳤다.

이 사고로 순찰 업무를 마치고 지구대로 돌아오던 내동지구대 소속 A(47) 경위와 B(25) 순경 등 경찰관 2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한편 경찰은 운전자 N 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