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주택가 화재 소화기로 초기 진화 큰 불 막아
상태바
안산 주택가 화재 소화기로 초기 진화 큰 불 막아
  • 김대영 기자
  • 승인 2020.07.07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소방서 "신속한 신고, 소화기로 진화 등 대처 능력 탁월 "

주택에서 화재가 발생했지만 거주자가 소화기를 이용해 자체 진화를 시도해 큰 불로 번지는 것을 막았다.

안산소방서에 따르면 6일 0시31분께 상록구 구룡동길 주택에서 천장과 옥상계단 난간으로 불꽃이 치솟고 있는 것을 확인한 거주자 임모(41) 씨는 즉시 119로 신고한 뒤 불이 난 곳으로 달려가 소화기를 이용해 자체진화를 시도했다. (사진=안산소방서)
안산소방서에 따르면 6일 0시31분께 상록구 구룡동길 주택에서 천장과 옥상계단 난간으로 불꽃이 치솟고 있는 것을 확인한 거주자 임모(41) 씨는 즉시 119로 신고한 뒤 불이 난 곳으로 달려가 소화기를 이용해 자체진화를 시도했다. (사진=안산소방서)

안산소방서에 따르면 6일 0시31분께 상록구 구룡동길 주택에서 천장과 옥상계단 난간으로 불꽃이 치솟고 있는 것을 확인한 거주자 임모(41) 씨는 즉시 119로 신고한 뒤 불이 난 곳으로 달려가 소화기를 이용해 자체진화를 시도했다.

현장에 출동했던 소방대원들은 “자칫 큰불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다행히 거주자의 침착한 행동으로 화재를 초기에  진압할 수 있어 인명 및 재산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었다”며 “신속한 신고와 소화기를 이용한 초기 대처능력이 탁월했다”고 전했다.

안경욱 서장은 “단독 주택이나 다가구 주택에 소화기를 비치하고 단독경보형감지기를 설치하는 것은 의무사항"이라며 “화재 시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데 효과가 있는 것이 증명된 만큼 주택용 소방시설 설치에 시민들이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