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폭력, 사기까지..인천 21대 총선 예비후보 2명 중 1명이 '전과'
상태바
음주운전, 폭력, 사기까지..인천 21대 총선 예비후보 2명 중 1명이 '전과'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1.22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혁명배당금당 제외 37명 중 18명이 전과기록 보유
음주운전 4명으로 가장 많아..공직 선거법 위반도 2명
"각당 엄중한 검증 통해 후보자 공천해야" 우려 목소리
오는 4월15일 치러지는 21대 총선에 도전하는 인천지역 예비후보 가운데 절반 가량이 전과자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각당이 엄중한 검증을 통해 후보자를 공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오는 4월15일 치러지는 21대 총선에 도전하는 인천지역 예비후보 가운데 절반 가량이 전과자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각당이 엄중한 검증을 통해 후보자를 공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오는 4월15일 치러지는 21대 총선에 도전하는 인천지역 예비후보 가운데 절반 가량이 전과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기 위해 등록한 인천지역 예비후보는 모두 87명이다.

이중 국가혁명배당금당 50명을 제외하면 총 37명이 총선 출마를 위한 예비후보에 등록한 셈이다.

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이 17명으로 가장 많았고 더불어민주당 11명, 정의당 2명, 바른미래당과 새로운보수당이 각각 1명씩이다.

무소속도 5명이나 됐다.

이 가운데 전과자도 상당수를 차지했다.

37명 중 절반가량이나 되는 18명이 전과 기록을 보유한 것이다.

이들 18명 가운데 가장 많은 8명이 자유한국당 소속이었고 더불어민주당이 6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정의당이 1명이고 무소속은 3명으로 집계됐다.

전과 유형은 다양했다.

음주운전 등 도로교통법 위반이 5명으로 가장 많았고 공직선거법 위반이 2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밖에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과 사기, 오물청소법 위반, 의료법 위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업무방해 등의 전과도 있었다.

2건 이상의 전과 기록을 보유한 예비후보도 적지 않았다.

3명이 2건의 전과 기록을 보유했고 2명은 무려 5건이나 됐다.

이처럼 인천지역 예비후보자 절반가량이 전과자로 나타나면서 당내 공천에 영향을 미칠지 향후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국민을 향한 올바른 정치를 위해 각 당에서 제대로 된 검증을 통해 최종 후보자를 결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은 상황이다.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예비후보의 전과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내 통계 시스템에 공개되고 있다”며 “예비후보에 대해 궁금하거나 확인할 사항 등이 있다면 이를 이용하면 된다”고 밝혔다.

한편 국가혁명배당금당 소속 예비후보 50명 가운데 전과자는 9명으로 나타났고 이중 2명은 각 2건의 전과 기록을 보유한 것으로 파악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