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총경 이상 간부 3명 중 1명이 한국해양대 출신..쏠림현상 심각
상태바
해경 총경 이상 간부 3명 중 1명이 한국해양대 출신..쏠림현상 심각
  • 김종환 기자
  • 승인 2020.01.08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안감 이상 간부는 7명 중 4명 한국해양대 출신...절반 훨씬 넘어
해경 출신 청장 임용 법률 시행 시 특정 대학 편중 심화 우려도
해경, “일반 대학출신도 절반..객관적이고 공정한 인사 운영할 것”

해경 총경 이상 간부의 특정대학 편중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경 총경 이상 간부의 특정대학 편중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경찰청 등에 따르면 청장을 제외한 지난해 12월 1월 기준 본청과 산하 지방청 및 일선 경찰서 등의 총경 이상 간부는 총 85명이다. 이중  한국해양대학 출신이 가장 많은 26명으로 약 31%를 차지했고 목포해양대학과 방송통신대학이 같은 6명으로 약 7%로 나타났다. 해양경찰청. (사진=홍성은기자)
해경 총경 이상 간부의 특정대학 편중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경찰청 등에 따르면 청장을 제외한 지난해 12월 1월 기준 본청과 산하 지방청 및 일선 경찰서 등의 총경 이상 간부는 총 85명이다. 이중 한국해양대학 출신이 가장 많은 26명으로 약 31%를 차지했고 목포해양대학과 방송통신대학이 같은 6명으로 약 7%로 나타났다. 해양경찰청. (사진=홍성은기자)

8일 해양경찰청 등에 따르면 청장을 제외한 지난해 12월 1월 기준 본청과 산하 지방청 및 일선 경찰서 등의 총경 이상 간부는 총 85명이다.

계급별로는 총경이 68명, 경무관 10명, 치안감 5명, 치안정감 2명이다.

출신 대학별로는 한국해양대학이 가장 많은 26명으로 약 31%를 차지했고 목포해양대학과 방송통신대학이 같은 6명으로 약 7%로 나타났다.

이어 경찰대학이 약 6%에 해당하는 5명이고 부경대학이 3명으로 약 3,5%, 서울시립대학과 군산대학이 같은 1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3명 중 1명이 한국해양대학 출신인 셈이다.

총경 68명 중에는 한국해양대학이 약 30%에 해당하는 20명으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목포해양대학과 방송통신대학이 같은 6명으로 약 8.8%였고 경찰대학이 약 7.5%인 5명이고 기타가 31명이다.

역시 3명 중 1명이 한국해양대학 출신으로 파악됐다.

경무관은 10명 중 한국해양대학과 부경대학이 같은 2명으로 20%를 차지했고 기타가 6명이다.

5명인 치안감은 한국해양대학이 2명으로 40%, 서울시립대학과 부경대학, 군산대학이 같은 1명으로 각 2%였다.

한국해양대학 출신이 절반에 가까웠다.

치안정감은 2명 모두 한국해양대학 출신이다.

치안감 이상 간부 7명 중 4명이 한국해양대학 출신으로 절반이 넘었다.

이를 두고 해경 일각에서는 현재도 이런데 오는 2월 21일 해경 출신 청장 임용 법률이 시행되면 고위 간부의 특정대학 편중 현상은 더 심화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은 실정이다.

이와 관련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특정대학 출신 고위 간부가 31%인 것도 사실이지만 일반 대학도 절반이 넘는 69%에 이른다”며 “현재까지 어느 한쪽에 편중되지 않도록 인력을 운영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합리적인 기준에 입각해 적재적소에 인력을 배치하는 등 객관적이고 공정한 인사를 운영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8월 기준 해경 본청과 지방청의 경정 이상 간부 171명 가운데 한국해양대학 출신이 24%에 해당하는 41명이나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