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항만공사, 2021년 최고급 크루즈선 ‘크리스탈 세레니티호' 인천항 유치 확정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10.01 11:19
  • 댓글 0
최고급 크루즈선인 ‘크리스탈 세레니티’호의 인천항 유치가 확정됐다.
  
1일 
인천항만공사가 최고급 크루즈선인 ‘크리스탈 세레니티(Crystal Serenity)’호를 2021년 3월 인천항에 유치했다. 사진은 최고급 크루즈선인 ‘크리스탈 세레니티’호의 자태.

  
‘크리스탈 세레니티’호는 총 6만9천톤 규모에 980명의 승객이 승선할 수 있는 최고급 크루즈선으로 2016년 4월 인천항을 한 차례 찾았다.
  
이날 크리스탈 크루즈의 클라우디우스(Mr. Claudius) 부사장은 인천항만공사를 방문해 남봉현 사장을 면담했다.
  
면담 후 클라우디우스 부사장은 신국제여객터미널과 크루즈터미널 현장을 둘러봤다.
  
클라우디우스 부사장은 이 자리에서 “인천항은 수도 서울 접근성이 뛰어나고, 강화도와 비무장지대(DMZ) 등 크루즈 승객들의 흥미를 끌 수 있는 관광자원이 풍부하다”고 호평했다.
  
이어 “새로 개발된 터미널도 승객 친화적으로 잘 건설됐다”며 크루즈선을 인천항 배치 배경을 설명했다.
  
남봉현 사장은 “인천항 크루즈터미널의 조속한 활성화를 위해 월드크루즈와 모항 유치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며 “유관기관과 적극적인 세일즈를 통해 더욱 많은 크루즈선을 유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종환 기자  cnc4886@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