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해경, 집중관리수역 496곳 지정... 여름철 수상레저 안전관리 강화
  • 김종환 기자
  • 승인 2019.07.11 14:12
  • 댓글 0
여름철 성수기를 맞아 주요 활동지와 사고 다발지 등을 대상으로 수상레저 안전관리가 강화된다.
 
11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여름철 수상레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집중관리수역 496곳을 지정했다.
 
수상레저 집중관리수역은 수상레저 활동이 많은 ‘주요 활동지’와 수상레저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사고 다발지’, 수상레저기구의 입·출항이 잦은 ‘주요 항·포구’ 등이다.
 
주요활동지는 인천 무의도 등 220곳이고 사고 다발지는 전남 목포 안마도 인근 해상 등 149곳, 강원 강릉항 등 주요 항·포구 127곳이다.
 
이들 집중관리수역은 해양경찰서에서 지정한 수역을 토대로 각 지방해양경찰청의 자체심사를 통해 지정됐다.
 
해경은 현재 각각의 수상레저 집중관리수역에 대해 주로 발생하는 사고유형, 사고기구, 수역 특성 등의 정보를 파악하고 통합 관리 중이다.
이를 토대로 파출초, 함정, 항공기를 이용해 해상순찰 시 주요 활동지와 사고 다발지를 중심으로 순찰 활동도 펼친다.
 
수상레저기구의 선착장 주요 이용시간대에 맞춰 파출소와 출장소에서 활동자를 대상으로 안전수칙 준수에 대한 홍보 활동도 실시한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정부혁신이 추구하는 국민의 안전을 위해 집중관리수역 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수상레저 안전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수상레저 활동자 스스로 안전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여름철 성수기를 맞아 주요 활동지와 사고 다발지 등을 대상으로 수상레저 안전관리가 강화된다. 11일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여름철 수상레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집중관리수역 496곳을 지정했다. 사진은 속초해양경찰서 집중관수역도. <사진=해양경찰청>

김종환 기자  kj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김종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