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북부
고양시 ‘여성친화도시’ 국무총리 기관표창여성의 참여로 시민이 행복한 도시 고양 만들다
  • 이승철 기자
  • 승인 2019.01.15 19:18
  • 댓글 0

고양시가 명실상부 민·관 협력 생활체감형 성평등 정책 추진으로 2018년 여성친화도시 조성에 기여한 공로로 오는 31일 여성가족부로부터 국무총리 기관 표창을 받게 됐다.

105만 고양시는 지난 2014년 12월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된 후 ▲시민이 공감하고 소통하는 여성친화도시 구현 ▲여성의 경제사회 참여 확대 ▲지역사회 안전 증진 ▲가족친화 환경 조성 ▲여성의 지역사회 활동역량 강화 분야의 여성친화도시 5대 추진과제 목표를 중점 추진해 나가고 있다.

특히 여성친화도시 정착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역의 정책 결정 과정에 여성의 참여를 보장하는 민·관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고 시민의 주도적 참여 및 부서 간 협력 체계 강화로 여성친화도시 대표사업 만들기에 전력을 다해 왔다.

고양시의 여성친화도시 조성 추진은 크게 세 가지로 나뉜다. 

시는 부서별 성과평가(BSC) 공통지표에 ‘여성친화도시 추진실적’을 반영하고 전부서 사업에 여성친화 컨설팅과 성별영향평가를 실시해 행정간 협력을 강화했다. 또 여성리더로 구성된 ‘고양여성네트워크’와 지역 여성정책 전문가로 구성된 ‘젠더정책포럼’등 민·관 협력 체계를 구축 운영 하고 있다. 

여성의 관점이 정책에 반영되는 시민 정책제안을 반영해 전국 최초로 일산서구 신청사 내 여성 커뮤니티 센터를 조성했으며 삼송신도시 내 송현 공원을 조성했다. 여성창업센터와 여성플랫폼을 운영함으로써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를 지원하고 고양여성영화제, 여성친화 플래너 아카데미 등 여성의 지역사회 활동 역량 강화를 위한 다양한 여성친화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외에도 여성안심무인택배함 및 여성안심귀가동행서비스, 전국 최초 대중교통 임산부 안전벨트 배려석 운영, 아동 안전지도제작, 다자녀고양e카드 사업 등 민·관협력을 통해 여성이 안심하고 살기 좋은 행복한 도시, 가족생활 체감형 가족 친화적 환경을 조성 추진하고 있다.

정미자 여성정책팀장은 “여성친화도시 지정 5년째를 맞이하는 고양시는 올해에도 여성과 시민 모두가 행복하고 실질적 성평등을 실현할 수 있는 전국 최고의 여성친화도시가 될 수 있도록 기존 정책들은 더욱 내실화하겠다”며 “앞으로도 전 부서와 협력해 여성친화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시민 모두가 행복하며 여성이 마음껏 능력을 펼치는 성평등한 고양시를 만들어 가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성친화도시는 지역 정책에 남성과 여성이 평등하게 참여하고 여성의 역량강화, 돌봄 및 안전이 구현되도록 정책을 운영하는 지역을 말하며 여성가족부가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매년 여성친화도시로 지정하고 있다. 또 지난해 86개 여성친화도시 지정기관 중 여성친화도시에 기여한 지자체(대통령1, 국무총리2)를 선정해 포상한다.

이승철 기자  leesc01@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부면 다른기사 보기
이승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