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축산분뇨 악취 꼭 잡는다
상태바
평택시, 축산분뇨 악취 꼭 잡는다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9.01.06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 25억 투입… 농가 맞춤형 저감시설 지원

 평택시는 올해 축산분뇨 악취 저감에 온힘을 쏟는다.

 시는 지난해 20억원의 예산보다 25%(5억원) 증가한 25억원을 들여 축산농가별 여건에 맞는 악취 저감시설 지원 등 9개 분야 14개 세부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이를 통해 축산악취 저감시설 등에 중점 지원해 축산 환경 관련 민원발생을 50% 감축시킨다는 구상이다.

 시는 경기도 내 축산 규모가 6번째(6.8%)를 차지하는데도 가축분뇨 처리시설의 부재로 분뇨처리의 어려움이 있으며, 가속화하는 도시화로 인해 축산환경 관련 민원 등 주민 불편사항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에 농장마다 사육환경이 다르고 냄새원인도 제각각이기 때문에 각 농가에 대한 농장별 맞춤 컨설팅을 통해 악취의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고 이에 맞는 악취저감 시설을 설치하면 악취저감 효과를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평택시청사 전경.

 시 관계자는 “지역 여건에 맞는 축산분뇨 악취저감 및 축산환경개선 대책을 추진한다”며 “쾌적한 생환환경을 기대하는 지역주민의 기대에 부응하고, 축산업의 부정적 인식을 개선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오는 21일까지 분뇨악취저감사업 참가 희망 축산농가의 신청을 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