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소방서, 시민 안전 최우선…신속 안전조치
상태바
이천소방서, 시민 안전 최우선…신속 안전조치
  • 이규상 기자
  • 승인 2016.07.06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량 매몰, 화제 발생 이어져

연일 계속되는 장맛비에 이천관내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이천소방서는 신속한 대응에 나섰다. 

6일 새벽 1시께 갈산동에서 축대가 붕괴되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현장을 확인해 축대(12m, 길이 35m) 중 일부(10m)가 유실되었다. 축대 밑에는 공터가 있었고 공터에는 승용차 1대가 주차되어 있었다. 축대 붕괴로 인해 주차되어 있던 승용차 1대가 매몰되었다. 다행히 차안에는 사람이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다. 

지난 5일 오후5시 40분께 부발읍 신원리에서는 하수구가 막혀 있어 주민들이 이동하는데 불편을 겪고 있었다. 이에 이천소방서는 신속히 출동해 안전 조치로 주민의 불편을 해소해주었다.

또한 5일 오후3시 10분껜 고담동에서 전신주 화재가 발생해 출동한 소방대원에 의해 10분만에 완진되었다. 화재는 에어컴퓨레샤 1대와 전기계량기 2개가 부분소실되고 소방서추산 85천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같은 날 오후 5시 40분껜 창정동 한 빌딩에서 전기적요인으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건물 외벽 그을음 피해와 세워져 있던 자전거 1대가 소실되기도 했다. 

밤 9시 50분껜 안흥동에서 낙뢰 및 폭우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해 건물 인입전선 일부가 소실되기도 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