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세월호가족 만나 "정부 부족한 부분 사과"
상태바
朴대통령, 세월호가족 만나 "정부 부족한 부분 사과"
  • 일간경기
  • 승인 2014.05.16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생자 가족에 대면사과는 처음…"'국가대개조' 수준으로 기초 다시 세울것"
▲ 박근혜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세월호 사고 가족 대책위원회 대표단을 면담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세월호 참사와 관련, "정부의 부족했던 부분에 대해서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꼭 한달을 맞은 이날 오후 3시50분께 청와대에서 세월호 사고 가족대책위 대표단 17명과 면담한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마음 고생이 이루 말할 수 없이 크실텐데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사과했다.

박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에 대해 사과한 것은 지난달 29일 국무회의 모두발언과 지난 6일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봉축메시지에 이어 세번째이지만 사망자 및 실종자 가족 앞에서 '대면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대통령은 이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회의 안전시스템을 근본부터 다시 바로잡고, 국가 대개조라는 수준으로 생각하면서 기초부터 다시 세우는 것이 안타까운 희생을 헛되게 하지 않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 관련 전문가 여러분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했고, 그래서 안전시스템부터 공직사회의 개혁에 이르기까지 하나하나 대책을 세우고 있지만 현장에서 처음부터 지금까지 현장을 지켜보신 유가족 여러분의 의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이렇게 모시게 됐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어 "그동안 느낀 문제점과 또 바로잡아야되겠다 하는 것들의 의견을 주시면 꼭 바로잡겠다"고 약속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가족을 잃은 슬픔 자체도 감당하기 어려울텐데 생계문제로 고통을 받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된다"며 "그런 문제도 말씀해주시면 정부가 같이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최대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가족대책위의 한 인사는 "아이를 잃고 난 이후에도 그 원활한 수습이나 이런게 안 되는 부분에는 절망을 넘어 분노까지 이르게 됐다"며 "근데 저는 제 아이를 포함한 많은 희생자들이 우리나라 역사, 또 세계 역사에 남을 수 있도록 가장 가치있고 고귀하게 만들어주시는 것이 대통령을 포함한 정부의 책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점에 대해 정부의 구체적인 어떤 방안을 들어보고자 온 것"이라며 "정부에서 구상하는 어떤 방안이 있는 것인지 한번 여쭤보고 싶다"고 질문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사고가) 있기 전과 또 그 후의 대한민국은 완전히 다른 나라로 태어날 수 있도록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면담은 박 대통령의 제안에 따라 이뤄졌다. 박 대통령은 지난 9일 청와대를 항의방문했던 유족들의 직접 면담 요구에 응하지 않고 정무수석과 홍보수석이 대신 의견을 경청하도록 한 바 있지만 이날 참사 한달을 맞아 전날 오후 가족대책위에 면담을 제안했다고 한다.

이처럼 박 대통령이 유족 대표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고통받는 유족들을 위로하고, 내주초로 예정된 대국민담화에 앞서 이들의 의견을 들어 반영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에 대표단이 도착하자 본관 1층에서 일일이 맞이하며 악수를 했으며, 모두발언 내내 침울한 표정으로 시선을 아래로 향한 상태로 말을 이어갔다.

희생자 가족에 대면사과는 처음…"'국가대개조' 수준으로 기초 다시 세울것"
朴대통령 제안에 따라 면담 성사…"가장 중요한 것은 유가족 의견"
가족들 "원활한 수습안돼 분노, 희생 고귀하게 만드는게 대통령 책임"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세월호 참사와 관련, "정부의 부족했던 부분에 대해서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꼭 한달을 맞은 이날 오후 3시50분께 청와대에서 세월호 사고 가족대책위 대표단 17명과 면담한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마음 고생이 이루 말할 수 없이 크실텐데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사과했다.

박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에 대해 사과한 것은 지난달 29일 국무회의 모두발언과 지난 6일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봉축메시지에 이어 세번째이지만 사망자 및 실종자 가족 앞에서 '대면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 대통령은 이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회의 안전시스템을 근본부터 다시 바로잡고, 국가 대개조라는 수준으로 생각하면서 기초부터 다시 세우는 것이 안타까운 희생을 헛되게 하지 않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그동안 관련 전문가 여러분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했고, 그래서 안전시스템부터 공직사회의 개혁에 이르기까지 하나하나 대책을 세우고 있지만 현장에서 처음부터 지금까지 현장을 지켜보신 유가족 여러분의 의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이렇게 모시게 됐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이어 "그동안 느낀 문제점과 또 바로잡아야되겠다 하는 것들의 의견을 주시면 꼭 바로잡겠다"고 약속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가족을 잃은 슬픔 자체도 감당하기 어려울텐데 생계문제로 고통을 받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된다"며 "그런 문제도 말씀해주시면 정부가 같이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최대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가족대책위의 한 인사는 "아이를 잃고 난 이후에도 그 원활한 수습이나 이런게 안 되는 부분에는 절망을 넘어 분노까지 이르게 됐다"며 "근데 저는 제 아이를 포함한 많은 희생자들이 우리나라 역사, 또 세계 역사에 남을 수 있도록 가장 가치있고 고귀하게 만들어주시는 것이 대통령을 포함한 정부의 책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점에 대해 정부의 구체적인 어떤 방안을 들어보고자 온 것"이라며 "정부에서 구상하는 어떤 방안이 있는 것인지 한번 여쭤보고 싶다"고 질문했다.

이에 박 대통령은 "(사고가) 있기 전과 또 그 후의 대한민국은 완전히 다른 나라로 태어날 수 있도록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면담은 박 대통령의 제안에 따라 이뤄졌다. 박 대통령은 지난 9일 청와대를 항의방문했던 유족들의 직접 면담 요구에 응하지 않고 정무수석과 홍보수석이 대신 의견을 경청하도록 한 바 있지만 이날 참사 한달을 맞아 전날 오후 가족대책위에 면담을 제안했다고 한다.

이처럼 박 대통령이 유족 대표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고통받는 유족들을 위로하고, 내주초로 예정된 대국민담화에 앞서 이들의 의견을 들어 반영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에 대표단이 도착하자 본관 1층에서 일일이 맞이하며 악수를 했으며, 모두발언 내내 침울한 표정으로 시선을 아래로 향한 상태로 말을 이어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