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의회 ‘Green & Clean 21’, 그린산단 조성 방안 논의
상태바
안산시의회 ‘Green & Clean 21’, 그린산단 조성 방안 논의
  • 김대영 기자
  • 승인 2021.10.03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속 의원 및 관계자들 참석해 용역 내용 공유
지역 특성 반영한 그린산업 전환책 등 제시돼

[일간경기=김대영 기자] 안산시의회 의원연구단체 ‘Green & Clean 21’이 10월1일 의회 대회의실에서 ‘안산형 그린뉴딜정책을 통한 그린산업단지 기반 조성 방안 연구용역’의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안산시의회 의원연구단체 ‘Green & Clean 21’은 10월1일 ‘안산형 그린뉴딜정책을 통한 그린산업단지 기반 조성 방안 연구용역’의 최종보고회를 열어 지역 현실에 기반한 그린산업 정책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안산시의회)
안산시의회 의원연구단체 ‘Green & Clean 21’은 10월1일 ‘안산형 그린뉴딜정책을 통한 그린산업단지 기반 조성 방안 연구용역’의 최종보고회를 열어 지역 현실에 기반한 그린산업 정책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진=안산시의회)

지난 4월부터 진행돼 온 이번 연구 용역의 결과를 공유하는 자리였던 이날 회의에서는 연구 개요와 배경, 환경 분석, 발전 방안 도출 등 용역의 전 부문이 상세하게 소개됐다. 

보고회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수요 기업 중심의 그린산업 전환 여건 및 실태에 대한 조사 분석 연구를 통해 안산스마트허브의 그린산업단지 기반 조성 정책 수립 근거를 제시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를 위해 지난 6개월 간 안산스마트허브와 안산 지역 기업 관련 환경 분석과 설문 조사 분석 등을 수행해 왔다.

그 결과 안산의 기업들은 그린사업체 전환 노력과 참여 의향이 대체로 높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에너지다소비 제조 기업이 대부분이라 에너지 절감 인식이 낮고 안산형 그린뉴딜에 관한 관심도가 적은 것이 원인으로 꼽혔다. 

타개책으로는 △수요자 주도의 재생에너지 확산체계 구축과 △신재생에너지 참여 확대를 위한 인허가 과정 개선 및 인센티브 제공 △공공기관 주도의 선도적 RE100 참여 유도 △신재생 유망분야 R&D 지원 강화, △안산형 신재생에너지 사업 홍보 등이 제시됐다. 

보고회에 자리한 참석자들은 이같은 용역 결과에 대해 만족감을 표하면서 탄소 저감을 목표로 하는 그린뉴딜 정책이 지역에 성공적으로 안착하려면 신재생 에너지 사용의 비율을 높이는 것뿐만 아니라 에너지 사용량 자체를 줄이는 것이 효과적인 방법이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에너지 정책 또한 공급자가 아닌 사용자 위주로 전환되어야 더욱 실효성이 높을 것이라는 의견도 내놨다.   

아울러 참석자들은 공공 영역에서 그린산업에 민간의 참여 동력을 이끌어낼 방법을 보고서에 담을 필요가 있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