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날
상태바
지구의 날
  • 박효석
  • 승인 2021.08.30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구의 날
                                             

                                      박효석


지구의 생일날을 맞아
난 거리에 버려진 휴지와 담배꽁초를 줍는다

내가 휴지와 담배꽁초를 주우면
그 자리의 지구의 피부병이 깨끗이 날 것만 같아
지구의 생일을 축하하는 선물로
지구 나이만큼의 민들레꽃 홀씨를
그 자리로 날려보낸다

민들레꽃들이 
그 자리에서 앙증맞게 꽃피기를 간절히 기원하며
지구 나이만큼의 민들레꽃 홀씨를
날려보낸다

                                                            화가 강춘희.
                                                            화가 강춘희.

 

                                                       

 

 

 

 

 

 

 

 

 

박효석 1947년 수원출생, 78년 시문학으로 등단, 수원시문화상, 북한강문학상, 풀잎 문학상, 시사문단문학상, 만다라문학상, 문예사조문학상, 시예술상 수상 등, 시집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사랑하고 싶을 때 사랑하라' 등이 있으며 경찰대학에서 문학을 지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