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 인창동 주택재개발 내홍..비리 의혹 조합장 해임
상태바
구리 인창동 주택재개발 내홍..비리 의혹 조합장 해임
  • 이형실 기자
  • 승인 2021.03.02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번포레 비대위, 전 조합장 ‘횡령, 조정법 위반, 업무방해’ 등 고소

구리시 주택재개발지구인 인창동 어반포레 아파트 632세대 주민들이 준공허가가 지연됨에 따라 재산권 행사에 어려움이 따르고 있다.

구리시 주택재개발지구인 인창동 어반포레 아파트 632세대 주민들이 준공허가가 지연됨에 따라 재산권 행사에 어려움이 따르고 있다. 지난해 10월, 가사용 승인으로 입주가 완료된 이 단지는 전 조합장이 비리 혐의로 입건 되는 등 조합원과의 내홍으로 준공허가의 필수 요건인 공원, 도로 등 정비 제반시설이 멈춘 상태다. 이에 따라 조합원들은 이를 위해 ‘권리찾기 위원회’라는 비상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전 조합장인 김 모씨를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고소하는 등 자체 수습에 나섰다. 사진은 어반포레 조감도. 
구리시 주택재개발지구인 인창동 어반포레 아파트 632세대 주민들이 준공허가가 지연됨에 따라 재산권 행사에 어려움이 따르고 있다. 지난해 10월, 가사용 승인으로 입주가 완료된 이 단지는 전 조합장이 비리 혐의로 입건 되는 등 조합원과의 내홍으로 준공허가의 필수 요건인 공원, 도로 등 정비 제반시설이 멈춘 상태다. 이에 따라 조합원들은 이를 위해 ‘권리찾기 위원회’라는 비상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전 조합장인 김 모씨를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고소하는 등 자체 수습에 나섰다. 사진은 어반포레 조감도. 

지난해 10월, 가사용 승인으로 입주가 완료된 이 단지는 전 조합장이 비리 혐의로 입건 되는 등 조합원과의 내홍으로 준공허가의 필수 요건인 공원, 도로 등 정비 제반시설이 멈춘 상태다. 이에 따라 조합원들은 이를 위해 ‘권리찾기 위원회’라는 비상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전 조합장인 김 모씨를 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고소하는 등 자체 수습에 나섰다.

이 아파트 권리찾기 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2월8일 조합장과 임원 전원을 해임하기 위해 조합원 과반수 이상이 참석한 상태에서 임시총회를 개최, 해임이 결정됐다. 그런데도 전 조합장은 경비용역들을 고용해 조합 사무실을 봉쇄해 조합원들의 출입을 막는 등 정상적인 업무를 방해하고 있어 업무방해 혐의로 형사고발할 예정”이라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

이 위원회는 전 조합장인 김 모 전 조합장의 비리 의혹을 조목조목 폭로했다. 위원회 측은 “김 씨는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문제점이 발견돼 구리경찰서와 의정부검찰청에 업무상횡령과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위반 혐의로 고소, 지난해 11월24일 기소됐으며 현재 의정부지방법원 형사4단독에서 재판기일을 지정 중”이라고 밝히고 “이 건을 해결하기 위해 조합의 공금으로 법무법인 4곳을 변호인으로 선임, 이 건도 업무상 횡령혐의로 고소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김 씨는 업무방해 혐의도 받고 있다. 조합원들이 조합장 해임을 위해 회의 개최 안내문을 만들어 아파트 관리소장이 지정한 우편함에 보관했으나 인부 4명을 고용해 이를 훔친 것으로 밝혀져 지난 1월 구리경찰서 조사 후 검찰에 송치했다”고 전했다.

위원회는 또 “아파트와 상가 및 임대주택은 총회와 구리시청의 관리처분계획 변경 인가를 받은 후 매각절차를 진행해야 함에도 김씨는 이를 무시하고 입주 1년 전부터 급하게 진행해 결국 지난해 12월까지 사업비대출금 200억원에 대한 월 이자 4000만원을 1년 동안 5억원을 지급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이 건 역시 시청으로부터 도정법 위반 혐의로 고발 조치됐다”고 말했다.

위원회의 장석운 대표는 “총회의 의결로 전 조합장 등의 해임이 결정 났는데도 용역직원들로 하여금 조합 사무실을 점령하는 등 정상적인 업무를 방해하고 있다”고 분개한 뒤 “주민들의 권리와 재산권찾기가 무엇보다 중요한만큼 준공허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