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영종·용유·무의도 둘레길 하나로 잇는다
상태바
인천 영종·용유·무의도 둘레길 하나로 잇는다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1.01.2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FEZ ‘역사문화길 노선 선정
'활용 연구용역보고회’ 착수

빼어난 자연경관을 갖고 있는 영종·용유·무의도의 둘레길을 하나로 잇는 방안이 모색되고 있다.

빼어난 자연경관을 갖고 있는 영종·용유·무의도에 둘레길 네트워킹화 연결방안을 모색한다. 사진은 21일 날씨가 풀리며 비가오는 가운데 여행객들이 '무의도 트레킹 둘레길을 걷고 있다. (사진=임준섭 기자)
빼어난 자연경관을 갖고 있는 영종·용유·무의도에 둘레길 네트워킹화 연결방안을 모색한다. 사진은 21일 날씨가 풀리며 비가오는 가운데 여행객들이 '무의도 트레킹 둘레길을 걷고 있다. (사진=임준섭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영종의 아름다운 자연환경을 조사,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최적의 둘레길 코스를 선정하기 위한 ‘영종권역 역사·문화길 노선 선정 및 활용을 위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지난 20일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서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용역은 오는 8월 마무리될 예정이다.   

빼어난 자연경관을 갖고 있지만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송도와 청라국제도시 등에 비해 차별화된 공간이 부족한 영종에 관광자원을 최대한 발굴, 다양한 콘텐츠를 담아 전국적인 명소로 조성하는 것이 이번 용역의 목적이다.

연구용역은 먼저 영종권역의 기상·지형·지질 등 자연환경, 마을형성과 변천과정 등 인문환경을 조사하고 이를 통해 최적의 둘레길·종주길 코스를 선정한다. 또 이에 적합한 생태문화 스토리텔링 프로그램도 개발한다.

특히 기존 26개 코스의 둘레·종주길과의 정합성을 충분히 고려하고 최근 개발이 완료된 중구의 용유-무의 둘레길과의 연계 방안도 검토, 통합적이며 체계적인 개발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현재 인천에는 한남산맥의 정기를 잇는 녹색종주길 10개 코스 60Km와 역사문화를 만끽할 수 있는 16개 코스 141Km의 둘레길이 마련되어 있으며 이번에 새로운 둘레길 네트워킹(연계성)이 조성된다.

문현보 인천경제청 영종관리과장은 “영종의 자연경관과 인문환경 및 천혜 자원을 바탕으로 산악지형과 바다 풍광을 품은 지역밀착형 둘레 종주길 노선 개발이 목표”라며 “이번 용역을 통해 영종지역 주민이 편리하게 이용 할 수 있고 많은 관광객을 끌어 들일 수 있는 매력적인 둘레길 노선을 선정, 관광명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