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EZ. 인천 미래·국가경제 도약 견인"
상태바
"IFEZ. 인천 미래·국가경제 도약 견인"
  • 안종삼 기자
  • 승인 2020.10.15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경제청 개청 17주년'..지역사회와 소통의 장’ 행사 개최
FDI 전국 FEZ의 70%, 15개 국제기구 입주 등 전 세계가 '주목'

우리나라 최초의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돼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글로벌 도시로 도약하고 있는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이 10월15일로 개청 17주년을 맞았다.

우리나라 최초의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돼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글로벌 도시로 도약하고 있는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이 10월15일로 개청 17주년을 맞았다. (사진=인천경제자유구역청)
우리나라 최초의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돼 세계가 주목하고 있는 글로벌 도시로 도약하고 있는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이 10월15일로 개청 17주년을 맞았다. (사진=인천경제자유구역청)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이날 송도국제도시 G타워 대강당에서 이원재 청장을 비롯 입주 기업, 연구소, 거주 외국인, 대학생, 시민 등 각계 관계자들과 인천경제청 간부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개청 17주년을 기념하는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소통의 장’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기념행사는 코로나 19를 감안, 온라인 기반으로 진행됐고 박남춘 인천시장과, 신은호 인천시의회 의장, 국회의원,  역대 청장 등의 축하 메시지, 청장 기념사, 성과와 비전 영상 상영 등의 1부 개청 17주년 기념식, 김선배 산업연구원 국가균형발전센터장의 ‘포스트 코로나·4차 산업혁명 시대 경제자유구역의 역할과 대응방향’을 주제로 한 특별강연과 각계 대표 제안 등 2부 지역 사회 소통의 장으로 진행됐다.

이원재 청장은 이날 기념사를 통해 “IFEZ 개발의 첫 발을 내디딘 지 17년이 지난 오늘, 우리는 그 누구도 상상하지 못했던 꿈의 도시, 새로운 경제발전 모델을 실현시켜 나가고 있으며 우리는 누구도 장담할 수 없는 가능성 하나만을 믿고 밤 새워 고민하고 함께 땀 흘려 세계가 주목하는 지금의 IFEZ를 만들어나가며 많은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또 “정부의 ‘한국판 뉴딜’에도 적극 참여, IFEZ 차원의 뉴딜 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세계 최대 바이오헬스케어 클러스터 육성 △인공지능(AI), 핵심소재·부품 등 융·복합 기업 유치 확대 △인천스타트업파크 조성 △국제적인 물류, 관광도시 구축 등 인천의 미래와 대한민국의 새로운 경제도약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IFEZ는 지난 2003년 8월11일 우리나라 최초의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IFEZ는 지난해 말 기준 누적 신고 기준 외국인 직접투자(FDI)가 전국 7개 경제자유구역 총액 183억 달러의 절반이 훨씬 넘는 70%를 차지, 투자유치의 롤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지난 2003년 2만5,000명에 불과했던 IFEZ의 인구는 지난 8월말 현재 38만여 명으로 급증했고 외투기업은 3개사에서 146개사로, 입주 사업체는 673개에서 3400개로 각각 늘어났다. 
녹색기후기금(GCF)를 비롯 15개의 국제기구가 입주했고 한국뉴욕주립대 등 5개 외국대학이 둥지를 튼 인천글로벌캠퍼스, 세계가 벤치마킹하고 있는 안전하고 편리한 스마트시티 조성 등은 IFEZ가 지난 17년 동안 글로벌 도시로 성장했음을 잘 보여주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영상 축하인사를 통해 “개청 17주년을 300만 인천 시민과 함께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지난 2003년 대한민국 최초의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우리 인천은 전국의 경제자유구역 중에서도 가장 성공적인 운영을 자랑하고 있고, 특히 올해 코로나19의 어려운 상황 속에도 외국인투자유치 목표액에 80% 이상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치열한 도전과 혁신으로 무에서 유를 창조한 이원재 청장님과 경제청 가족 여러분의 노력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